[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입력 2024-05-22 07:43 수정 2024-05-22 07: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엔비디아 실적 기대감이 증시 견인
4월 FOMC 의사록 공개 앞두고 상승폭은 제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5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5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21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를 앞두고 엔비디아 실적 발표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 상승을 견인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6.22포인트(0.17%) 오른 3만9872.9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3.28포인트(0.25%) 상승한 5321.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7.75포인트(0.22%) 뛴 1만6832.63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종가 기준 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2일 발표되는 엔비디아의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에 훈풍으로 작용했다. 엔비디아가 호실적을 기록한다면 반도체는 물론 AI 관련 업황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증시 랠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0.64% 상승 마감했다. 이 회사의 주가는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지난해 3배 이상 뛰었고, 올해 들어서만 90% 넘게 올랐다. 시장에서는 엔비디아의 실적이 최근 데이터 센터 산업의 수요가 급증으로 호조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 관련 종목도 동반 강세를 보였다. ‘매그니피센트7’ 중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장중 한때 432.97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Build)에서 “모든 애저 AI 이용자들은 오늘부터 GPT-4o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애플과 구글도 이날 오름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다만 22일에 발표되는 지난 FOMC 회의록을 관망하는 분위기에 상승 폭은 제한됐다. 이날 공개발언에 나선 연준 인사들은 신중론을 이어갔다. CNBC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연설에서 “중앙은행가들은 절대(Never)라고 절대 말하지 않지만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가속화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시사하며, 아마도 추가적인 금리 인상은 불필요할 것(probably unnecessary)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월러 이사는 이어 “현재 미국 경제가 연준이 기대한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그렇지만 진전이 그렇게 크지 않아서 정책을 완화하기 전에 몇 달 더 인플레이션 지표를 확인해야 한다는 내 견해는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2024년 금융시장 콘퍼런스(FMC)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미국 국채금리는 하락했다. 미국 채권 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3bp(1bp=0.01%포인트) 하락한 4.41%를 기록했다. 2년물 금리도 2bp 내린 4.83%로 집계됐다.

달러화는 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05% 오른 104.62를 나타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로·달러 환율은 0.02% 오른 1.0856달러를 나타냈다. 엔·달러 환율은 0.01% 내린 156.15엔을, 파운드·달러 환율은 0.02% 오른 1.2711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근월물인 6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54달러(0.7%) 하락한 배럴당 79.26달러에 마감했다. 6월물은 이날 만기를 맞았다. 7월 인도분 WTI 가격은 0.64달러(0.8%) 떨어진 배럴당 78.66달러를 나타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7월물 브렌트유는 0.83달러(1%) 내린 배럴당 82.88달러로 집계됐다.

주요 가상자산(가상화폐)은 상승했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7시 34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0.31% 오른 6만9920.10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더리움은 3.50% 오른 3780.02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10,000
    • +0.57%
    • 이더리움
    • 5,031,000
    • +3.82%
    • 비트코인 캐시
    • 609,500
    • +2.78%
    • 리플
    • 687
    • +3%
    • 솔라나
    • 205,500
    • +2.19%
    • 에이다
    • 583
    • +1.22%
    • 이오스
    • 934
    • +1.19%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38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0.86%
    • 체인링크
    • 21,240
    • +0.9%
    • 샌드박스
    • 543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