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신병훈련 중 2명 사상...수류탄 핀 뽑고 던지지 않아

입력 2024-05-21 17: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3801> 응급차량 들어가는 32사단    (세종=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4.5.21    psykims@yna.co.kr/2024-05-21 12:36:21/<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3801> 응급차량 들어가는 32사단 (세종=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4.5.21 psykims@yna.co.kr/2024-05-21 12:36:21/<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은 중상을 입어 국군 수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훈련병이 안전핀을 제거한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있자,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소대장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경찰과 소방,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진행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수류탄 안전핀을 뽑은 A(20대) 훈련병이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손에 들고 있자, 지켜보던 소대장 B(30대)씨가 달려가 제지하는 과정에서 수류탄이 그대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훈련을 받던 A 훈련병이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B씨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과 경찰은 주변에 있던 훈련병 등 목격자를 대상으로 수류탄 핀을 제거한 후 벌어진 상황과 B씨가 다친 경위 등을 조사하는 중이다. 이날 교육을 받던 대상 훈련병은 235명으로, 주변에 있던 상당수의 훈련병이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수류탄 투척 훈련은 통상적으로 전체 6주 훈련 기간 후반부인 4~5주차에 진행된다. A 훈련병을 비롯해 사고 현장에 있던 훈련병들은 다음주 훈련을 마치고 수료식이 예정돼 있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직후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전 군에 지시했다. 또 유족지원팀을 파견해 필요한 제반 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B씨 치료는 물론 사고 현장에 무방비로 노출됐던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한 정신건강팀도 운영하기로 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간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4:1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58,000
    • -0.15%
    • 이더리움
    • 5,015,000
    • +3.17%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0.36%
    • 리플
    • 696
    • +0.14%
    • 솔라나
    • 197,400
    • +2.02%
    • 에이다
    • 556
    • +3.54%
    • 이오스
    • 802
    • +0.63%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31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1.86%
    • 체인링크
    • 20,160
    • +3.81%
    • 샌드박스
    • 454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