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CEO “델과의 협력 확대가 AI 사업 핵심”

입력 2024-05-21 1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델이 고객사로 확보한 정부기관 및 기업들로 사업 확장 추진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3월 1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센터에서 열린 ‘GTC 2024’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새너제이(미국)/AFP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3월 1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센터에서 열린 ‘GTC 2024’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새너제이(미국)/AFP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PC·서버 제조업체 델 테크놀로지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인공지능(AI) 확산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CEO는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델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고객들에 AI 확산시키고 싶다”면서 “이를 통해 기업과 조직들이 자체 ‘AI 공장들’(AI factories)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델은 AI 작업에 최적화된 새로운 PC 라인업을 공개하면서 엔비디아의 최신 칩을 지원하는 새 서버가 올해 하반기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DTW) 2024’ 콘퍼런스 참석차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방문 중인 황 CEO는 “이 생성형 AI 기능을 전 세계 모든 기업에 제공하고 싶다”며 “이는 단순히 상자 하나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 인프라를 전달하는 것으로, 이것은 엄청나게 복잡한 인프라”라고 말했다.

델은 엔비디아가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정부 기관과 기업들에 컴퓨팅 인프라를 제공하는 최대 공급업체 중 하나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 아마존,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과 함께 엔비디아의 핵심 고객이기도 하다.

황 CEO는 엔비디아의 사업 확장 계획은 정부 기관과 비고객 기업들이 자체 AI 기능을 개발해 자사 제품 수요를 촉진하는데 달려있으며, 이에 델이 제공하는 스토리지, 네트워킹 및 컴퓨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는 엔비디아가 지난해 매출이 급증했지만, 하이퍼스케일러로 알려진 소수의 데이터 센터 운영업체에 성장을 의존해왔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날 황 CEO는 PC용 그래픽 칩을 판매하는 엔비디아가 중앙처리장치(CPU)까지 자체 생산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엔비디아가 CPU 시장에 진입하면 인텔과 AMD, 퀄컴 등과 직접 경쟁하게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2:1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07,000
    • -0.49%
    • 이더리움
    • 5,048,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94,000
    • -2.62%
    • 리플
    • 685
    • -1.44%
    • 솔라나
    • 208,400
    • +1.86%
    • 에이다
    • 581
    • -0.34%
    • 이오스
    • 901
    • -3.43%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350
    • -2.64%
    • 체인링크
    • 20,920
    • +0.43%
    • 샌드박스
    • 524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