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 회장, '한국 기업인 최초' 캄보디아 총리 고문 위촉

입력 2024-05-19 11:08 수정 2024-05-19 14: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이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로부터 고문 위촉장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이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로부터 고문 위촉장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의 고문으로 위촉됐다. 캄보디아 최고 훈장을 받은 데 이어 공식적으로 캄보디아 경제 발전 등에 관해 조언하게 된 것이다.

부영그룹은 이 회장이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훈 마넷 총리에게 고문 위촉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훈 마넷 총리가 한국 기업인에게 고문 위촉장을 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이 회장은 캄보디아 경제 개발 등 다양한 정책 의사 결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 회장은 이전부터 훈 마넷 총리를 비롯한 캄보디아 지도부와 캄보디아 발전을 논의해왔으며 주택 정책, 저출산 문제, 대중 교통망, 개발 등 여러 방면에서 조언하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 캄보디아의 국가 발전과 한-캄보디아 우호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로 훈 센 전 캄보디아 총리로부터 국가 유공 훈장을 받은 바 있다.

부영그룹은 캄보디아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다. 버스 1300대를 기증했고 디지털 피아노 3000여 대, 교육용 칠판 4만여 개, 초등학교 300개 건립 기금을 기부했다. 국기 태권도 발전기금 약 55만 달러, 의류, 신발, 응급차 등 의료기금 지원도 하고 있다.

버스 기증 당시 이 회장은 "출장 중 혹서의 날씨에 보호조치 하나 없이 오토바이를 태우고 다니는 어머니의 모습을 봤는데 엄마 허리를 잡고 있는 아이가 혹여나 손을 놓치면 생명을 잃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이들이 위험한 상황에 놓이거나 다치지 않고 탈 수 있는 안전한 대중교통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캄보디아의 주 교통수단인 오토바이와 뚝뚝이가 버스로 전환된다면 국력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학생과 시민이 냉방 장치가 있는 버스를 타고 이동 중에 책을 보는 등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부영그룹이 기증한 버스에는 부영그룹 브랜드 원앙마크와 한글 '사랑으로'가 적혀 있어 대중교통 여건 개선과 함께 한국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캄보디아 주거 환경 개선에도 앞장서도 있다. 수도 프놈펜에 1만5000가구 규모의 미니신도시급 아파트 '부영타운'을 건설 중이며 현재 아파트 1474가구를 포함한 주상복합단지 공사가 완료돼 분양할 예정이다. 부영타운 내에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교, 간호대학까지 약 1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우정 캄보디아학교'가 개교한다.

최근에는 프놈펜한국국제학교를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프놈펜한국국제학교는 전 세계 34번째로 문을 연 대한민국 교육부 정식인가 한국국제학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85,000
    • -1.7%
    • 이더리움
    • 4,928,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537,000
    • -2.98%
    • 리플
    • 681
    • -1.87%
    • 솔라나
    • 183,900
    • -3.31%
    • 에이다
    • 530
    • -2.93%
    • 이오스
    • 796
    • -2.09%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0
    • -2.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3.49%
    • 체인링크
    • 19,920
    • -2.4%
    • 샌드박스
    • 462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