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온국민 풍요로운 미래로 가는 것이 오월 정신"...보수 정부 첫 3년 연속 참석

입력 2024-05-18 11:03 수정 2024-05-18 11: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5·18 기념식 3년 연속 참석,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처음
-尹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 정신 계승"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며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마음을 다해 안식을 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월의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누리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은 이제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정치적 자유는 확장됐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며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했다. 또 "모두의 힘을 모아, 오월 민주 영령들의 큰 뜻을 실천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야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 취임 이후 3년 연속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대통령 재직 중 3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다. 보수 정부로는 처음이다.

특히 올해는 5·18 정신이 대를 이어 계승된다는 의미로 5·18 유공자 후손들과 함께했다. 묘지 입구에서 5‧18 유공자 후손들과 함께 5‧18 유가족 대표들을 태운 버스를 영접한 뒤 민주의 문으로 동반 입장해 헌화 및 분향을 진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62,000
    • +0.48%
    • 이더리움
    • 5,016,000
    • +4.13%
    • 비트코인 캐시
    • 552,000
    • +3.08%
    • 리플
    • 700
    • +3.4%
    • 솔라나
    • 194,200
    • +3.13%
    • 에이다
    • 546
    • +4.2%
    • 이오스
    • 805
    • +4.95%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1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5.71%
    • 체인링크
    • 20,270
    • +7.14%
    • 샌드박스
    • 456
    • +6.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