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워스트] CJ씨푸드, 해외 김 수요 폭발...공급부족 인한 가격 상승에 42%↑

입력 2024-05-18 09: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
(출처=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

코스피는 지난 한 주(13~17일)간 3.01포인트(0.11%) 내린 2724.62에 거래를 마쳤다. 이 기간 기관은 나홀로 5829억 원 순매수했으며,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528억 원, 672억 원 각각 순매도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 주간 유가증권 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CJ씨푸드로 한 주간 42.07% 오른 3985원에 마감했다.

해외에서 김의 수요가 폭발하고, 공급부족으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면서 CJ씨푸드가 상승세를 탔다. 이에 정부는 최근 가격이 상승세인 김에 대해서 매점매석 등을 점검 중이며 유통 교란 행위가 발견되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삼양식품은 같은기간 37.17% 상승하며 44만6500원을 기록했다. 매운 라면인 '불닭볶음면'을 비롯한 해외 라면 매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1분기 연결기준 80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8% 올랐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857억 원으로 57.1%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약 665억 원으로 194.5% 증가했다.

SK이터닉스도 33.45% 상승한 2만2900원에 마감했다.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전력 공급 대안으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가 떠오르면서, 미국 블룸에너지의 고효율 연료전지 국내 공급권을 보유한 사실이 부각되면서다.

삼화페인트는 최남순 교수 연구실과 민간수탁과제를 통해 '리튬이차전지용 전해액 첨가제 제조' 특허를 취득했다는 소식에 전주 대비 32.03% 올랐다. 현대리바트도 같은 기간 28.08% 올랐다. 시가총액 1조5000억여 원에 달하는 가구업계 골리앗 한샘을 제치고 가구업계 매출 1위에 등극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이밖에도 HDC랩스(34.13%), 대상홀딩스우(33.18%) 등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출처=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
(출처=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

코스피 시장에서 한 주간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HLB글로벌(-34.69%)이다. HLB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항암신약 ‘리보세라닙’과 관련해 보완요구서한(CRL)을 수령했다고 밝히자 그룹주가 모두 무더기 하한가를 기록했다.

이밖에 솔루엠(-13.25%), 에이프로젠(-12.93%), 광명전기(-12.48%)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3:5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9,000
    • -0.55%
    • 이더리움
    • 5,036,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2.22%
    • 리플
    • 687
    • -0.87%
    • 솔라나
    • 208,100
    • +2.46%
    • 에이다
    • 580
    • -0.17%
    • 이오스
    • 903
    • -2.9%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050
    • -2.09%
    • 체인링크
    • 20,850
    • +0.48%
    • 샌드박스
    • 522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