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1분기 실적 발표 마무리...성적표로 본 '우리 반 1등'은?

입력 2024-05-18 12: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분기 정기공시 16일로 마감…코스피와 섹터별 성적은?
'우리 반 1등' 업종은 바로 OO
바닥 통과한 2분기 이익 컨센서스, 전망은?

12월이 결산일인 기업 기준, 16일은 1분기 정기공시 마감일이었다. 정기공시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게시되는 '사업보고서'와 '분기·반기보고서'를 의미한다. 일반 투자자는 이 보고서를 통해 합리적인 투자 판단의 자료를 제공 받을 수 있다.

1분기 리뷰, 전반적으로 양호했던 코스피

신한투자증권에 따르면 1분기 실적발표는 주식시장에 우호적 변수로 작용했다. 1분기 코스피 당기순이익이 35조9000억 원으로 예상치 31조4000억 원을 14.3%라는 큰 폭으로 상회했기 때문이다. 매출은 전년 대비 3.3% 증가해 예상치를 상회했고, 순이익률도 컨센서스에 부합해 매출과 마진 모두 우호적이었다는 평가다. 주식시장은 1분기 실적 발표에 안도 랠리를 보였다.

(자료=신한투자증권)
(자료=신한투자증권)

1분기 실적을 섹터 별로 보면 소재, 정보기술(IT), 커뮤니케이션, 산업재, 경기소비재, 금융 순으로 높은 당기순이익 달성률을 기록했다. 필수소비재, 헬스케어 섹터는 컨센서스에 부합했고, 에너지, 유틸리티는 하향을 기록했다.

(자료=신한투자증권)
(자료=신한투자증권)

코스피 업종 중 가장 높은 이익 달성률을 기록한 건 화학이다. 화학 업종 1분기 당기순이익은 컨센서스를 234.9%를 웃돌았다. 화학 당기순이익 컨센서스는 실적 발표 직전까지 줄곧 하향됐던 바 있다. 예상치 자체가 너무 낮았던 관계로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화학의 어닝 서프라이즈가 단순히 낮은 예상치 때문에 발생한 건 아니다. 그동안 화학 업종의 움직임은 중국과 궤를 같이했지만, 올해 4월까지 중국향 화학 수출은 전년 대비 1% 증가에 그쳤다. 수출 비중이 여전히 높지만, 이번 어닝 서프라이즈를 설명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원인은 미국에서 찾을 수 있었다. 미국향 화학 수출 규모는 통상 중국 수출 규모 20% 내외에서 등락해왔지만 코로나19 국면 이후 증가하기 시작했다. 올해 미국향 화학 수출은 중국향 수출 대비 63% 수준까지 상승할 전망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미국향 화학 수출 전망이 밝고, 중국향 수출 비중도 여전히 높다는 점에서 화학 업종을 주목해볼 만하다.

중국 정부의 이구환신 정책(내수 소비 진작 정책) 구사에 따른 소비 개선 가능성, 투자 확대 또한 화학 업종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신한투자증권 노동길 연구원은 "화학 업종은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반영해 바닥 대비 상승했다. 소외됐던 시간이 길었음을 고려하면 추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자료=신한투자증권)
(자료=신한투자증권)

2분기 프리뷰, 주목해야 할 품목은?

2분기는 어떻게 될까. 2분기 당기순이익 변화율은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2월 중순 저점 대비 13% 증가한 29조7000억 원에서 등락 중이다. 2분기 당기순이익 추정치는 올해 1~2월 발표한 작년 4분기 실적 쇼크 영향에 따라 하향 조정됐던 바 있으나 흐름을 바꿨다.

(자료=신한투자증권)
(자료=신한투자증권)

가장 주목해야 할 변수는 수출이다. 한국 15대 수출 품목을 증가율과 최근 증가 속도 두 가지 축으로 구분했을 때 확실한 주도주를 확인할 수 있다. 바로 반도체와 조선이다. 반도체, 컴퓨터(낸드 플래시 포함), 선박 수출은 증가율과 속도 측면에서 최우위에 있다. 반면 2차전지, 철강은 증가율도 하위에 있고 하향 속도도 가속했다.

중요 변곡점에 놓인 품목은 자동차, 일반기계, 섬유다. 증가율은 전년 대비 마이너스 구간에 있으나 최근 6개월 수출 속도가 1년을 상회하고 있어 방향 전환 시 가속화를 기대할 수 있다. 자동차, 일반기계의 방향성과 환경이 섬유보다 우위에 있다.

턴어라운드 측면에서 가장 앞선 업종은 석유화학, 바이오헬스다. 바이오헬스 3개월 평균 수출증가율은 이미 두 자릿수를 상회하고 있지만, 코스피 헬스케어 업종 이익 변화율은 매크로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16일 한국거래소 정보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연초부터 16일까지 국내 주요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을 담은 KRX 헬스케어 지수 상승률은 7.66%였다.

이 같은 현상은 석유화학에서도 나타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부터 16일까지 국내 주요 에너지·화학 기업을 담은 KRX 에너지화학 지수는 9.10% 하락했다. 3개월 평균 수출 증가율이 플러스로 전환한 석유화학은 1년보다 빠른 6개월 수출 속도를 확인할 수 있다. 턴어라운드 조짐은 바이오헬스보다 약하지만 그만큼 바닥에 있다고 판단된다.

(자료=신한투자증권)
(자료=신한투자증권)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83,000
    • -0.45%
    • 이더리움
    • 4,785,000
    • -3.31%
    • 비트코인 캐시
    • 533,500
    • -8.73%
    • 리플
    • 693
    • -1.98%
    • 솔라나
    • 191,700
    • -5.1%
    • 에이다
    • 521
    • -8.44%
    • 이오스
    • 773
    • -12.06%
    • 트론
    • 162
    • -1.82%
    • 스텔라루멘
    • 126
    • -8.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350
    • -9.38%
    • 체인링크
    • 18,950
    • -5.77%
    • 샌드박스
    • 435
    • -1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