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참전…대형 금융사 참여로 제4인뱅 설립 경쟁 ‘활활’

입력 2024-05-15 16:54 수정 2024-05-16 07: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리은행 KCD뱅크 컨소시엄 ‘참여’
신한은행, 검토중…“이르면 내달 결정”
새 인가 기준 검토…금융위 “하반기에 나올 듯”

(사진= 우리금융그룹)
(사진=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이 제4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컨소시엄에 참여로 윤곽이 속속 들어나고 있다. 신한은행도 참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인가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이 새로운 인터넷은행 인가 심사 기준을 예고한 가운데 자본 조달력이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한국신용데이터(KCD)가 추진하는 KCD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 국내 시중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공식 투자의향서를 전달한 것은 처음이다.

김동호 KCD 대표이사는 “KCD 우리은행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라이선스를 통해 소상공인을 위한 첫 번째 은행을 만들고자 한다”며 “KCD 컨소시엄은 입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KCD는 창업 직후인 2016년 우리은행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우리은행 지원을 받았다. 2020년에는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해 비대면 금융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대출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역상인 등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들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제4인터넷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지원하는 금융생태계 형성에 기여하는 것을 기대하여 본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제4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출사표를 던진 컨소시엄은 유뱅크(U-Bank) 컨소시엄(현대해상·렌딧·루닛·트래블월렛·자비스앤빌런즈)과 KCD뱅크 컨소시엄(한국신용데이터·우리은행), 소소뱅크 컨소시엄(지역소상공인연합회 등 35개 소상공인 단체·기업 등), 더존뱅크(더존비즈온) 컨소시엄 4곳이다.

컨소시엄은 자금력을 갖춘 금융사와 핀테크 등 정보기술(IT) 기업으로 형성됐다. 유뱅크는 대형 금융사인 현대해상이 참여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유뱅크는 고령층·외국인·소상공인 등까지 모두 포용할 수 있는 은행을 만드는 게 목표다. 세분화된 분석을 통해 시니어, 소상공인·중소기업, 외국인 등 기존의 금융 기업들이 세밀하게 다가가지 못했던 금융소외계층을 발굴해 맞춤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이 참여하는 KCD뱅크는 소상공인 특화 금융을 내걸었다. KCD뱅크 설립을 추진하는 한국신용데이터는 국내 200만명에 달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이용하는 경영관리 앱인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소상공인·소기업 전문은행을 목표로 한 소소뱅크는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 등 35곳이 주축이다. 지난 4월엔 11개 ICT 기업, 핀테크 기업 등도 컨소시엄에 합류했다. 700만 소상공인의 모든 금융 데이터를 연결해 소상공인·소기업을 위한 최적의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더존뱅크는 4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 중 유일하게 인터넷전문은행 지분이 없는 신한은행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어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신한은행은 이르면 이달 안에 참여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더존뱅크는 더존비즈온의 기업 데이터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포용금융을 내세웠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7월 은행권의 과점구조를 깨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금융위는 새로운 인가 기준안을 검토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인터넷전문은행 3사에 대한 평가나 시사점을 보고 (기준안에) 이를 반영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사업계획이나 자본력, 사업모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하반기는 돼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80,000
    • -0.76%
    • 이더리움
    • 5,269,000
    • -2.21%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1%
    • 리플
    • 733
    • -0.27%
    • 솔라나
    • 232,700
    • -1.73%
    • 에이다
    • 636
    • +0.16%
    • 이오스
    • 1,125
    • +0.45%
    • 트론
    • 155
    • +0.65%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300
    • -0.8%
    • 체인링크
    • 26,100
    • +3.82%
    • 샌드박스
    • 628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