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그 똑똑한 사람이 사기를 당했어?

입력 2024-05-09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꽃 기자 pgot@
▲박꽃 기자 pgot@
“내 동생이 나더러 그래. 언니는 평생 똑똑한 척 다하더니 사기를 당했네? 그 말이 마음에 콕 박혀서 남더라고.”

법원 근처에서 점심을 먹다 보면 의도치 않게 누군가의 소송 이야기를 귀동냥하게 된다. 그날 샌드위치 가게 바로 옆자리에는 티셔츠를 맞춰 입은 두 명의 아주머니가 커피를 마시며 대화 중이었다. ‘한국사기예방국민회’라는 문구가 새겨진 상의를 보니, 원금과 고배당을 보장하겠다며 4400억 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한창 재판 중인 아도인터내셔널의 피해자인 듯했다.

60대쯤 돼 보이는 아주머니의 유독 씩씩한 목소리가 연신 귓가에 박혔다. 어릴 때부터 반에서 1등만 한 이야기, 공부시켜 줄 집안 형편이 안 돼 일찍부터 일을 시작한 사연, 평생 노동 터에서 만난 ‘남자 놈들’ 허세 부리는 것 안 봐주고 휘어잡으며 살아왔다는 무용담까지…. 한 사람 몸으로 태어나 두 사람 몫은 거뜬히 하며 살았다는 자기 증언에는 인생에 대한 투박한 자부심도 묻어났다.

그러던 그의 태도가 다소 주눅이 든 건 ‘평생 똑똑한 척 다하더니 사기를 당했다’는 주변의 평가를 전하던 순간이다. 뱉은 사람은 별생각 없었는지 모르지만, 들은 사람은 뼈가 아픈 말이다. 사기꾼들은 투자금을 직접 입출금하는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해 마치 검증된 금융거래플랫폼을 이용하는 듯한 혼란을 줬다. 결과만 놓고 보면 전형적인 폰지사기라고 할 수 있지만, 고도화된 금융범죄시장의 사정에 어두운 중장년층이 작정하고 속이려 드는 범죄 세력의 수법을 간파하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해외 전화번호를 조작해 국내로 속이는 등 진화를 거듭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로 매년 새로운 피해자가 속출하는 원리와 비슷하다.

요즘 법원에선 그와 같은 여인들을 자주 마주친다. 평생을 억척스럽고 똑 부러지게 살아냈지만 신종 기술을 무기삼아 접근한 사기 집단에 속아 수천만 원의 노후 자산을 뜯기게 된 수많은 ‘옆집 아주머니’들이다. 아도인터내셔널 대표, 모집책 등의 재판이 있는 날이면 늘 같은 티셔츠를 맞춰 입고 법정에 단체 출석하는 그들은 재판장을 향해 “발언하게 해달라”며 억울함을 호소하다가 “이미 지난 재판에 듣지 않았느냐”는 꾸중을 듣기도 한다. 그럼에도 그들이 할 수 있는 건 사법부에 엄벌을 촉구하는 일 뿐이라는 게 안타깝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12,000
    • -0.69%
    • 이더리움
    • 5,278,000
    • -2.08%
    • 비트코인 캐시
    • 650,000
    • -0.23%
    • 리플
    • 735
    • +0%
    • 솔라나
    • 233,500
    • -1.81%
    • 에이다
    • 638
    • +0.47%
    • 이오스
    • 1,130
    • +0.62%
    • 트론
    • 155
    • +0.65%
    • 스텔라루멘
    • 150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900
    • +0.12%
    • 체인링크
    • 26,220
    • +4.75%
    • 샌드박스
    • 630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