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중국 1분기 성장률 5.3%는 거짓…김정은 역겨워”

입력 2024-04-24 15: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경제 실패하는 와중
국방예산 증가 우려스러워
북한, 식량난 불구 군사력 확보 몰두”

▲지난해 3월 16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우주정거장 특별강연회에서 존 C.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이 연설하고 있다. 싱가포르/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3월 16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우주정거장 특별강연회에서 존 C.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이 연설하고 있다. 싱가포르/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존 아퀼리노 사령관이 “중국이 발표한 경제 성장률은 허황됐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존 아퀼리노 사령관은 23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경제는 부동산 시장 붕괴로 큰 타격을 입었다”며 “중국이 발표한 성장률은 실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주 중국 공식 발표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3% 증가했다. 아퀼리노는 이 수치를 지적했다. 그는 “어떤 경제학자에게라도 중국이 5.3% 성장을 달성했냐 묻는다면 모두 ‘말도 안 된다’고 답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중국의 국방비 예산도 꼬집었다. 중국은 지난달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연례 회의에서 예산 보고서 초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의 국방비 예산은 지난해보다 7.2% 증가한 1조6700억 위안(약 309조원)이다.

아퀼리노는 “중국이 사용하는 국방비는 이보다 훨씬 많은 수준”이라며 중국과 분쟁 중인 대만, 남중국해 등의 상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제재에도 중국의 공격적인 수사와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대만과 남중국해 등 분쟁 지역을 지켜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 경제가 실패하고 있음에도 군사력 증강에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의식적인 결정이 있다”며 “이 점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중국 중앙군사위원회(CMC)의 장유샤 부위원장은 전날 “중국은 대화를 통해 다른 나라와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중국이라는 단어가 ‘남용’되는 것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의 동맹국인 필리핀과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벌이고 있는 대립이 더 심화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WSJ는 풀이했다.

아퀼리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군사비 지출도 비난했다. 그는 “식량난을 겪는 북한 주민들을 뒤로하고 지도부는 군사력 확보에만 몰두한다”며 “역겹다”고 비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64,000
    • +1.38%
    • 이더리움
    • 4,293,000
    • +2.65%
    • 비트코인 캐시
    • 671,500
    • +4.11%
    • 리플
    • 726
    • +0.83%
    • 솔라나
    • 239,400
    • +2.75%
    • 에이다
    • 667
    • +1.21%
    • 이오스
    • 1,135
    • +0.62%
    • 트론
    • 172
    • +0%
    • 스텔라루멘
    • 150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450
    • +3.04%
    • 체인링크
    • 22,550
    • +0.53%
    • 샌드박스
    • 620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