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차입금 50조 돌파…이자 부담 '눈덩이'

입력 2024-04-24 15: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업황 악화·조달시장 경색에 대출 창구로
이자로 쓴 돈 2조 원…1년 새 두 배 증가

▲여의도 증권가. (이투데이)
▲여의도 증권가. (이투데이)

국내 증권사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외부에서 빌린 돈이 작년 한 해 동안 6조 원 넘게 늘어나면서 5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외부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이자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4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60사의 지난해 말 기준 차입금은 54조4667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14.2% 늘었다. 액수로 보면 6조7900억 원 넘게 증가했다.

차입금 출처별로 보면 증권금융대출이 지난해 말 기준 25조6065억 원으로 같은 기간 17.6% 증가했다.

은행에서 빌린 차입금이 9829억 원으로 32.4% 증가했으며 외화차입금이 387억 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기업어음(CP) 등 단기차입금을 포함한 기타차입금은 27조7846억 원으로 10.5% 늘었다.

증권사별로 보면 미래에셋증권의 차입금이 7조6860억 원으로 28.1% 증가했다. 신한투자증권은 6조2542억 원으로 26.4%, NH투자증권이 4조7899억 원으로 19.0% 늘었다. KB증권은 46.7% 늘어난 4조6428억 원, 대신증권은 34.0% 증가한 3조887억 원이었다.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현대차증권으로 189.9% 불어난 1조2610억 원을 기록했다. 리딩투자증권(178.5%), 토스증권(135.0%), 부국증권(77.5%), 교보증권(75.8%) 등도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회사채 금리가 급격하게 오르며 시중 자금이 메마르자 많은 기업이 비교적 금리가 낮은 은행의 대출 창구를 찾았는데, 증권사도 한국증권금융과 은행 등 대출을 적극 이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증권업계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위기, 차액결제거래(CFD) 사태, 해외 부동산 손실 등으로 실적이 악화하면서 외부 자금 수혈 필요성이 커진 것이다. 또 회사채 계정으로 분류되던 CP나 전단채를 차입금으로 회계 계정을 수정하면서 기타차입금이 늘어난 영향도 있었다.

문제는 올해도 미국과 국내 금리인하 시점이 늦춰지고 고금리 시기가 길어지는 가운데 증권사의 대출 이자 부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국내 증권사들이 지난해 1년간 차입금 이자로 지급한 비용은 2조 원을 넘어섰다 2022년에 증권사가 쓴 차입금 이자 비용이 1조1000억 원임을 고려하면 두 배 가까이 불어난 것이다.

특히 증권사들이 단기차입금 한도를 늘리는 등 전단채, CP 발행에 적극 나서면서 유동성과 건전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단기차입금은 유동성 확보에 난항을 겪을 때 유용한 자금조달 수단이지만 1년 내로 갚아야 하기 때문에 증권사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위험도 존재한다.

증권사 관계자는 "지난해 증권사들의 회사채 역시 금리가 높아지면서 부담이 되자 대출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라며 "다만 최근 들어 회사채 시장이 활황인 데다 증권채도 수요가 몰리고 있어 자금 조달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0,000
    • +0.66%
    • 이더리움
    • 4,331,000
    • +0.84%
    • 비트코인 캐시
    • 680,500
    • +2.18%
    • 리플
    • 724
    • -0.14%
    • 솔라나
    • 242,400
    • +1.34%
    • 에이다
    • 667
    • -0.15%
    • 이오스
    • 1,127
    • -0.88%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200
    • +2.76%
    • 체인링크
    • 23,020
    • +2.72%
    • 샌드박스
    • 618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