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전 일본 총리, 뉴욕서 트럼프 만나...“대선 결과 보험용 접촉”

입력 2024-04-24 15: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민당 2인자 아소, 뉴욕서 트럼프와 회동
기시다 현 총리는 지난 10일 바이든과 정상회담

▲아소 다로(오른쪽) 전 일본 총리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트럼프타워에서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나 환하게 웃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아소 다로(오른쪽) 전 일본 총리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트럼프타워에서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나 환하게 웃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찾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와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1시간가량 면담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승리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한 접촉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일본 집권 자민당 부총재를 맡은 아소 전 총리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만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럼프타워 현관에서 직접 아소 전 총리를 맞이하며 “우리의 친애하는 친구인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통해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현 일본 총리가 지난 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를 다진 터라 일본 정부는 이날 두 사람의 회동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정부가 관여하지 않은 한 의원의 활동에 대해 언급은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내에서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주요 정치권 인사가 현직 미국 대통령의 경쟁 대선 후보를 만나는 게 이례적인 것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이에 대해 닛케이는 미국 대선 이후를 내다보고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와 집권당인 자민당 2인자인 아소 총리가 역할을 분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즉 대선 결과를 대비하기 위해 ‘보험 들기’ 차원으로 아소 전 총리가 트럼프와 접촉한 것이라는 이야기다. 다만 닛케이는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이번 회동이 당초 트럼프 측의 접근으로 조율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과거에 트럼프가 대통령직에 오르기 전에 일찌감치 친분을 쌓아 덕을 본 경험이 있다. 아베 전 총리는 2016년 11월 대선 승리 후 당선인 신분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뉴욕으로 날아가 친분을 쌓았다. 이때 쌓은 친분을 토대로 일본 정부는 미국이 각국에 요구했던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 등을 피하고 미일 관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뿐만이 아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도 지난 8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도 17일 뉴욕에서 트럼프와 사적으로 만났다. 일각에서는 중국도 과거 트럼프 전 정권 시절 미국과 무역마찰을 겪었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현재 물밑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접촉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45,000
    • -1.53%
    • 이더리움
    • 5,082,000
    • -2.42%
    • 비트코인 캐시
    • 688,500
    • -4.31%
    • 리플
    • 729
    • -2.41%
    • 솔라나
    • 245,100
    • -0.85%
    • 에이다
    • 658
    • -4.5%
    • 이오스
    • 1,159
    • -3.82%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1
    • -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650
    • -5.27%
    • 체인링크
    • 22,490
    • -2.17%
    • 샌드박스
    • 624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