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 도전하는 K스타트업 위해”…민ㆍ관 8000억 규모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 출범 [종합]

입력 2024-04-24 14: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1개 민간 출자자가 3000억 원 이상 출자
정부 2000억 이상 출자해 총 5000억 규모
초격차ㆍ세컨더리ㆍK글로벌 3대 핵심분야 투자 목적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 출범식’에서 민간출자기업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유진의 기자 jinny0536@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 출범식’에서 민간출자기업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유진의 기자 jinny0536@

“우리에겐 세계 시장에 주저 없이 도전하는 K스타트업이 있습니다. 이를 믿어주는 과감한 투자자들도 있습니다. 힘을 모은다면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는 역대 가장 성공한 벤처 펀드가 될 것입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서울 마포구 호텔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 출범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스타트 코리아 펀드는 민간이 중심이 되는 ‘역동적인 벤처 투자의 생태계’, ‘글로벌 창업 대국 실현’이라는 스타트업 코리아 종합 대책의 두 가지 철학을 담고 있다”며 “많은 민간 자금이 참여할 수 있도록 손실은 정부가 먼저 부담하고, 수익은 민간에 적극적으로 배분하는 인센티브를 도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펀드에서 차지하는 정부 재정의 비중은 낮추고 더 많은 민간 자금이 참여하도록 설계했다”며 “중기부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는 대기업, 금융권, 중소·중견기업과 정부가 ‘스타트업 코리아’ 실현을 위해 함께 조성하는 상징적인 펀드다. 정부가 우선손실충당, 동반성장평가 가점, 정부 포상 등 강화된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에서 더 과감하게 벤처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펀드 출범 첫해인 올해에는 21개 민간 출자자가 3000억 원 이상 출자에 나섰고, 여기에 정부 재정 2000억 원 이상을 더해 총 5000억 원 이상을 민ㆍ관 합동으로 출자한다. 이를 통해 약 8000억 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해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서는 벤처ㆍ스타트업에 중점 투자한다.

이번 펀드는 윤석열 정부의 창업벤처 정책의 청사진인 '스타트업 코리아' 실현을 상징하는 벤처 펀드로 평가한다. 대기업, 금융권, 중소중견기업 등 민간 경제 주체와 정부가 함께 조성하고 △초격차(바이오ㆍ인공지능ㆍ로봇 등) △세컨더리(구주 투자와 M&A 투자 등) △K글로벌(한국인 창업가 보유 해외법인 투자)의 3대 핵심 분야에 중점 투자하는 것이 목적이다.

김봉덕 중기부 벤처정책국장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 펀드가 과감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는 올해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4년간 총 2조 원 규모의 벤처펀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자에 나선 기업들도 이번 펀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손태도 신성델타테크 사장은 “스타트업은 엄마가 아기를 돌 보듯이, 대기업을 비롯해 이해관계자들이 케어해야 한다”며 “우리 회사 역시 이젠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는데 커가는 과정에서 기업 이해관계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런 감사한 마음에서 출자했고 앞으로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낙양 효성그룹 부사장은 “효성은 벤처 지원을 위해서 2년 전부터 지원하고 투자하고 있다”면서 “방탄소년단(BTS), 손흥민 축구선수 등 예술계ㆍ체육계에서 국위 선양했다면 이젠 과학기술계에서도 세계를 장악할 날이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강순배 국민은행 부행장도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우리가 참여하게 됐다”며 “그런 측면에서 영광이고, 스타트업이 글로벌 진출하는 데 일조하고 국내 디지털 시장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82,000
    • +0.67%
    • 이더리움
    • 4,328,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685,000
    • +3.01%
    • 리플
    • 725
    • +0.14%
    • 솔라나
    • 241,800
    • +1.26%
    • 에이다
    • 666
    • -0.3%
    • 이오스
    • 1,129
    • -0.7%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200
    • +2.76%
    • 체인링크
    • 23,000
    • +1.91%
    • 샌드박스
    • 617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