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입력 2024-04-24 13: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패스 BI, 모바일 앱, 홈페이지 화면. (국토교통부)
▲K-패스 BI, 모바일 앱, 홈페이지 화면. (국토교통부)

카드사들이 매월 15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이용금액의 최소 20% 이상을 돌려받는 대중교통카드인 ‘K-패스’ 카드를 일제히 출시했다.

2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K-패스 카드는 신한·삼성·현대·KB국민·하나·우리·BC(BC바로, 광주은행, IBK기업은행, 케이뱅크)·농협·DGB유페이·이동의 즐거움(모바일 이즐, 카카오페이 모바일교통카드) 등 10개 협업 카드사를 통해 발급이 가능하다. 내달 1일부터는 기존의 알뜰교통카드 서비스를 대체해 도입된다.

K-패스를 이용하면 일반인은 대중교통 지출 금액의 20%, 청년은 30%, 저소득층은 53%를 다음 달 돌려받는다.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 광역버스, 마을버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등도 포함되고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다.

K-패스 운영비용은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50%씩 나눠서 부담하고 서울시만 60%를 책임진다.

카드를 발급받은 뒤 K-패스 신규가입자는 K-패스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웹사이트에서 신규 회원가입을 해야 하며, 기존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회원 전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신한카드는 이날 ‘K-패스 신한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와 BC카드, NH농협카드, 카카오페이 등도 K-패스 전용카드를 출시했다.

각 카드사는 K-패스 카드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BC카드는 내달 31일까지 K-패스 카드를 발급받는 모든 고객에게 초년도 연회비를 면제해준다. 발급 후 애플리케이션(앱) 내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응모한 고객을 대상으로 6월 30일까지 누적 이용한 대중교통 금액의 15%를 추가 캐시백해준다.

NH농협카드는 K-패스 카드의 합산 이용액 20만 원당 1개의 추첨권을 부여하고 신한카드는 대중교통(버스, 지하철) 10%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KB국민카드는 K-패스 카드로 KB페이(Pay) 결제 건당 1만 원 이상 이용시 선착순으로 1500명에게 스타벅스 쿠폰을 제공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30,000
    • -0.97%
    • 이더리움
    • 5,444,000
    • +3.91%
    • 비트코인 캐시
    • 672,000
    • -1.83%
    • 리플
    • 732
    • -2.27%
    • 솔라나
    • 229,000
    • -0.91%
    • 에이다
    • 638
    • -0.31%
    • 이오스
    • 1,150
    • -1.96%
    • 트론
    • 156
    • -1.27%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600
    • -1.13%
    • 체인링크
    • 23,650
    • -3.59%
    • 샌드박스
    • 611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