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 인스타 공무원 저격글 시끌…"따뜻한 마음" vs "감정에만 치우쳐"

입력 2024-04-24 09: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강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강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카라 멤버 강지영이 게재한 공무원 민원 대응 글을 두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강지영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면허증 관련해서 경찰서에 들를 일이 있었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민원실에서 목격한 민원 응대 상황을 전했다.

강지영은 해당 민원을 접수하고 기다리던 중 자신의 옆에 면허증을 갱신하러 온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 이후 강지영은 이 여성이 접수창구 직원과 시력 관련해 대화하는 걸 듣게 됐다. 강지영은 "어머님이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자, 그분(직원)은 퉁명스럽게 '그러면 오늘 갱신을 못 한다.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고 했다"면서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 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다면 (어땠을까 싶어) 너무 속상했다. 안내해주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내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 생각했다"고 심정을 털어놓았다.

강지영은 "어른들이 인터넷이나 휴대전화로 검색하는 것을 모를 수도, 어려워할 수도 있으니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돼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며 "내가 만약 도움될 수 있다면 함께 참여해서 설명서를 만들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강지영은 "나를 이해 못 해줘도 괜찮다.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강지영의 게시글은 사회관계망시스템(SNS)과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게재되며 엇갈린 반응을 불러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마음이 따뜻하다", "말투가 얼마나 퉁명스러웠으면 이런 글을 남겼겠나", "나도 일상에서 많이 느꼈다"며 응원한 반면, 일부는 "너무 감정에만 치우친 글", "공무원은 서비스직이 아니다", "면허증 갱신에 필요한 서류와 정보는 다 문자로 알려준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하이브 “민희진, 두나무·네이버 고위직 접촉…언제든 해임 가능”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송다은, 갑작스러운 BTS 지민 폭주 게시글…또 열애설 터졌다
  • '1분기 실적 희비' 손보사에 '득' 된 IFRS17 생보사엔 '독' 됐다
  • “탄핵 안 되니 개헌?”...군불만 때는 巨野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55,000
    • +1.8%
    • 이더리움
    • 4,304,000
    • +5.1%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8.23%
    • 리플
    • 725
    • +1.12%
    • 솔라나
    • 239,600
    • +6.49%
    • 에이다
    • 671
    • +4.84%
    • 이오스
    • 1,137
    • +2.43%
    • 트론
    • 173
    • +0%
    • 스텔라루멘
    • 150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350
    • +5%
    • 체인링크
    • 22,290
    • +0.86%
    • 샌드박스
    • 620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