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실적 기대감에 상승…테슬라, 어닝쇼크에도 시간외서 주가 폭등

입력 2024-04-24 08: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23일(현지시간) 빅테크 실적 발표를 앞두고 좋은 실적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3.71포인트(0.69%) 상승한 3만8503.6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9.95포인트(1.2%) 오른 5070.5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45.33포인트(1.59%) 상승한 1만5696.64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52% 상승했고 애플과 메타는 각각 0.59%, 2.92% 올랐다. 테슬라는 1.8%, 엔비디아는 3.65% 상승했다.

24일부터 주요 빅테크가 1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호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먼저 공개된 일부 기업 실적도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었다.

CNBC방송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 1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웃돌자 11.41% 급등했다. UPS와 GE에어로스페이스 역시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 소식에 각각 2.4%, 8.28% 상승했다.

테슬라는 장 마감 후 부진한 실적을 공개했다. 다만 저가형 자동차 출시를 가속하겠다는 발표에 시간 외 거래에서 7%대 강세를 보인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미국 제조업 둔화 소식과 이란 제재 가능성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46달러(1.78%) 상승한 배럴당 83.3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1.42달러(1.63%) 오른 배럴당 88.42달러로 집계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글로벌이 집계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9.9를 기록해 4개월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상 50을 밑돌면 경기 위축 상태인 것으로 판단한다. 제조업 지표가 악화함에 따라 투자자들 사이에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앞당길 수 있다는 기대가 번졌다.

프라이스퓨처스의 필 플린 수석 애널리스트는 “금리 인하에 대한 새로운 희망이 원유 시장에 새로운 활기를 주고 있다”며 “게다가 원유는 이미 상당히 매도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 가능성도 유가를 떠받쳤다. 미 하원은 지난주 기존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 범위를 관련 외국 항구와 선박, 정유소로까지 넓히는 법안을 통과했다. 상원이 이르면 이번 주 법안을 놓고 표결에 들어간다. 대통령의 최종 승인까지 난다면 전 세계 원유 공급도 줄어들 전망이다.

유럽증시 마감

유럽 주요 증시는 2거래일째 상승했다.

범유럽 주가지수 스톡스유럽600지수는 507.79로 전 거래일 대비 1.09% 상승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1.55% 높은 1만8137.65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81% 오른 8105.78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0.26% 오른 8044.81로 마감했다.

글로벌 기술주의 반등에 유럽 증시는 지난주 부진을 만회하고 있다.

FTSE100지수는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만 영국 중앙은행 잉글랜드은행(BOE)의 휴 필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금리를 너무 빨리 인하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이후 상승폭이 줄었다.

뉴욕금값 마감

국제금값은 과매수 경계감에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장보다 4.30달러(0.2%) 내린 온스당 2342.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4일 이후 최저치다. 이로써 국제 금값은 이번 주 들어서만 3% 가까이 내림세를 기록하게 됐다.

파와드 라자크자다 시티인덱스 애널리스트는 “금값 약세 원인 중 하나는 이스라엘과 이란 사이의 전면전 위험이 줄어들어 안전자산으로서의 매력이 줄어든 것”이라면서 “기술적 관점에서 금값이 매우 과매수 구간에 있으며 이를 해소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추가 상승에 앞서 일부 가격 하락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가상자산

주요 가상자산 가격은 하락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24일 오전 8시 25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1.16% 하락한 6만6325.2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0.16% 내린 3215.13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바이낸스코인은 0.24% 상승한 607.63달러에, 리플은 2.35% 급락한 0.54485862달러에 거래됐다.

뉴욕 외환시장

미국 달러화가 부진한 경제 지표에 약세를 보였다.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4% 하락한 105.66을 나타냈다. 이날 한때는 2주 만에 최저치인 105.61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01% 오른 1.0702달러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0.01% 상승한 1.2450달러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3% 밀린 154.79엔에 거래됐다.

미국 제조업 PMI 부진이 달러 약세로 이어졌다.

외환시장에서는 미국 PMI 발표 전 엔 매도·달러 매수가 진행돼 한때 달러·엔 환율이 154.88엔까지 오르면서, 달러 대비 엔화 가치가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지표 발표 이후 엔화 매수·달러 매도가 나타났다. 미국 경기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한때 전 거래일보다 0.05%포인트(p) 떨어진 4.56%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 카카오에 과징금 151억 부과
  • 강형욱, 입장 발표 없었다…PC 다 뺀 보듬컴퍼니, 폐업 수순?
  • 큰 손 美 투자 엿보니, "국민연금 엔비디아 사고 vs KIC 팔았다”[韓美 큰손 보고서]②
  • 항암제·치매약도 아닌데 시총 600兆…‘GLP-1’ 뭐길래
  • 금사과도, 무더위도, 항공기 비상착륙도…모두 '이상기후' 영향이라고? [이슈크래커]
  • "딱 기다려" 블리자드, 연내 '디아4·WoW 확장팩' 출시 앞두고 폭풍 업데이트 행보 [게임톡톡]
  •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영장심사…'강행' 외친 공연 계획 무너지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69,000
    • +0.26%
    • 이더리움
    • 5,420,000
    • +6.3%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1.45%
    • 리플
    • 732
    • -0.14%
    • 솔라나
    • 242,700
    • -1.46%
    • 에이다
    • 672
    • +1.05%
    • 이오스
    • 1,178
    • +1.03%
    • 트론
    • 163
    • -2.98%
    • 스텔라루멘
    • 153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000
    • -0.27%
    • 체인링크
    • 23,150
    • +1.76%
    • 샌드박스
    • 638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