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출신 황영묵, 프로데뷔 후 첫 홈런포 터트렸다

입력 2024-04-24 07: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화 이글스 황영묵 (뉴시스)
▲한화 이글스 황영묵 (뉴시스)

▲한화 이글스 황영묵 (뉴시스)
▲한화 이글스 황영묵 (뉴시스)

'최강야구'에서 활약했던 한화 이글스 내야수 황영묵이 프로데뷔 후 첫 홈런포를 터트렸다.

황영묵은 23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서 프로데뷔 첫 홈런을 신고했다.

이날 황영묵은 팀이 5-6으로 끌려가던 8회초 1사 상황에서 KT 우완투수 김민수의 4구째 직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가 110m에 달하는 거대한 솔로 홈런포였다. 데뷔 후 첫 홈런이 8회 짜릿한 동점포로 기록되는 순간이었다.

황영묵은 JTBC 인기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 시즌 2에 합류해 김성근 감독 지도아래 큰 활약을 했다. 프로 출신 선배들의 응원을 받으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했다.

2군으로 이번 시즌을 시작한 황영묵은 9일 1군으로 콜업돼 11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첫 득점, 12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홈팬들 앞에서 우전 2루타를 기록했다.

한편, 한화는 황영묵의 동점 솔로포에도 불구 8회말 3점을 내리 헌납하며 KT에 6-9로 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94,000
    • -1.14%
    • 이더리움
    • 5,291,000
    • -2.27%
    • 비트코인 캐시
    • 649,500
    • -1.14%
    • 리플
    • 734
    • -0.27%
    • 솔라나
    • 234,700
    • -0.21%
    • 에이다
    • 640
    • +0.16%
    • 이오스
    • 1,133
    • +0.53%
    • 트론
    • 154
    • -0.65%
    • 스텔라루멘
    • 15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950
    • -0.34%
    • 체인링크
    • 25,810
    • +2.3%
    • 샌드박스
    • 636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