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킬 논란’ 황대헌 “박지원에 사과”…진솔한 대화 나눴다

입력 2024-04-23 19: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각자 위치에서 최선 다하고 서로 응원” 약속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0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부 1000M 예선 2조 경기에서 박지원(흰색 헬멧)이 황대헌(보라색 헬멧)과 역주하는 모습. (연합뉴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0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부 1000M 예선 2조 경기에서 박지원(흰색 헬멧)이 황대헌(보라색 헬멧)과 역주하는 모습. (연합뉴스)

거듭된 반칙으로 ‘팀킬 논란’을 일으킨 쇼트트랙 선수 황대헌(강원도청)이 박지원(서울시청)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황대헌의 소속사 라이언앳과 박지원의 소속사 넥스트크리에이티브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박지원 선수와 황대헌 선수가 만나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며 “지난 상황들에 대해 황대헌 선수가 박지원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두 선수가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서로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년 연속 남자부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박지원은 올 시즌 여러 차례 황대헌에게 반칙을 당하며 메달을 놓쳤다. 황대헌은 지난해 10월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앞서 달리던 박지원을 심하게 밀쳐 옐로카드(YC)를 받았다. 옐로카드를 받은 황대헌은 해당 대회에서 딴 월드컵 포인트 모두를 몰수당했다.

지난달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2024 ISU 세계선수권대회 1500m 결승에서도 박지원과의 접촉으로 황대헌은 실격 판정을 받았고, 다음 날 열린 1000m 결승에서도 황대헌은 박지원의 허벅지 쪽을 잡아챘다. 박지원은 미끄러지며 펜스에 충돌하며 경기를 포기했고, 황대헌은 또 패널티를 받았다.

박지원은 세계 랭킹 1위임에도 ‘개인전 1개 이상 종목 금메달 획득’이라는 조건을 만족하지 못해 2024~2025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해 원점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했다. 이달 초 열린 1차 선발전 500m 준결승에서도 황대헌과 박지원의 충돌이 발생했고, 박지원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다만, 박지원이 1차 선발전에서 1500m 2위, 1000m 1위를 차지하면서 랭킹 포인트 55점을 획득했고, 2차 선발전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록해 차기 시즌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아직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박지원은 차기 시즌 태극마크를 단 뒤 2025년 하얼빈 동계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 병역 혜택을 받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207,000
    • +4.62%
    • 이더리움
    • 5,084,000
    • +18.12%
    • 비트코인 캐시
    • 708,500
    • +4.58%
    • 리플
    • 744
    • +4.79%
    • 솔라나
    • 250,600
    • +1.83%
    • 에이다
    • 687
    • +6.02%
    • 이오스
    • 1,192
    • +8.17%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5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200
    • +5.25%
    • 체인링크
    • 23,130
    • +0.3%
    • 샌드박스
    • 635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