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질 줄 모르는 '빚투' 열기

입력 2024-04-22 15: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용거래융자 연초 17조→4월 19조 돌파
중동 리스크에 증시 출렁…반대매매 급증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빚투(빚을 내 투자)’ 규모는 몸집을 더 키우며 20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9일 기준 신용거래융자는 19조624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초 17조5370억 원에서 지난달 14일 19조 원을 넘긴 뒤 꾸준히 증가세다. 이달 2일에는 19조5327억 원까지 늘며 올해 최고치를 찍었다.

연초 하락을 거듭한 증시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반도체 훈풍으로 반등하며 지난달 중순 이후 2700선에 올라섰다. 그러나 15거래일 만에 2700선이 붕괴됐다. 지난주에는 2550대까지 주저앉았다가 이날 낙폭을 일부 만회해 2620대에 마감했다.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 고조 직격탄을 맞은 결과로 풀이된다. 이스라엘과 이란은 이달 들어 공격과 보복을 주고받고 있다. 이에 안전자산 수요가 증가하고, 달러 당 원화 가치가 하락하며 최근 외국인 투자자가 대거 이탈을 부추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며 투자자가 빌린 돈을 못 갚거나 신용거래 후 주가가 담보 비율 아래로 떨어졌을 때 강제로 주식을 파는 반대매매 규모도 늘었다. 지난달 이후 50~90억 원대를 유지하던 반대매매 체결액은 17일 172억으로 급등했고, 18일도 102억 원을 기록했다.

미수거래 투자자 주식 가격이 급락하자 반대매매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미수거래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뒤 2영업일 뒤인 실제 결제일 안에 갚는 초단기 외상 거래다.

글로벌 증시 랠리를 이끈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가 폭락하자 ‘인공지능(AI) 버블 논란’이 가세하며 증시 추가 타격 불안은 커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엔비디아가 10% 하락한 영향으로 이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각각 1.93%, 0.98% 떨어졌다.

증권가는 국제정세와 시장 관찰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맞대응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 만류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중동발 리스크가 증시에 일으키는 단기 변동성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나정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동전쟁은 글로벌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자극하고 유가 상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 금리 인하 정책 후퇴를 야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심리 악화 요인”이라며 “중동 리스크 관련 불확실성이 존재해 상황별 대응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업종 실적 전망은 꾸준히 상향되겠지만, 속도는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칠 수 있다”면서도 “실적 전망이 방향을 바꿔 하향되진 않을 것이며 수요 회복은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09,000
    • -0.3%
    • 이더리움
    • 4,800,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535,000
    • -8.23%
    • 리플
    • 695
    • -1.84%
    • 솔라나
    • 191,500
    • -4.92%
    • 에이다
    • 524
    • -7.58%
    • 이오스
    • 776
    • -11.42%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27
    • -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350
    • -9.38%
    • 체인링크
    • 19,010
    • -5.28%
    • 샌드박스
    • 438
    • -1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