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글, ‘쟁글 ERP’ 출시…가상자산 회계처리 속도 최대 80% 단축

입력 2024-04-22 09: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무료 베타버전 신청 업체 68곳…해외에서도 관심

▲온체인 데이터 기반 인프라 제공 업체 쟁글이 웹3 비즈니스를 위한 ERP 통합 솔루션 “쟁글 ERP”를 공식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쟁글)
▲온체인 데이터 기반 인프라 제공 업체 쟁글이 웹3 비즈니스를 위한 ERP 통합 솔루션 “쟁글 ERP”를 공식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쟁글)

온체인 데이터 기반 인프라 제공 업체 쟁글이 웹3 비즈니스를 위한 ERP 통합 솔루션 “쟁글 ERP”를 공식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쟁글 ERP는 가상자산 회계처리, 토큰 엔지니어링, 웹3 프로젝트 성과 분석 등이 가능한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이다. △가상자산의 회계처리를 돕는 웹3 파이낸스 △가상자산 생태계를 관리하고 컴플라이언스 리스크를 줄이는 토크노믹스 △성과를 추적하고 온체인 데이터 기반 사업 전략 수립이 가능한 퍼포먼스 애널리틱스 등이 대표적 기능이다.

지난해 12월부터 공개된 무료 베타버전을 신청한 곳은 68곳에 이른다. 해외 마케팅을 하지 않았음에도 일본, 홍콩 뿐만 아니라 유럽 등에서도 문의가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가상자산 회계처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웹3 파이낸스 기능이다. 그동안 가상자산 회계 담당자는 수동으로 하나하나 관련 거래 내역을 조회하고 회계 계정을 라벨링 해왔다. 쟁글 ERP를 사용하면 회계처리 속도를 최대 80% 단축시킬 수 있다. 온체인 데이터를 끌어와 전체 자산과 거래 내역을 한눈에 조회해 관리할 수 있으며 회계처리 자동화를 통해 반복 업무와 휴먼 에러를 줄일 수 있다.

특히 금융위원회가 지난해 내놓은 ‘가상자산 회계처리 지침’이 올해부터 적용되면서 웹3 파이낸스 기능에 대한 문의가 증가했다. 가상자산 보유 기업이 늘어남에 따라 규제 당국의 기준에 부합하는 세무와 회계 처리에 필수적인 웹3 회계처리 솔루션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 것으로 전망된다.

토큰 발행량⋅유통량 관리를 도와주는 토크노믹스 기능은 토큰을 발행하고 보유하는 재단과 웹3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관심이 높다. 쟁글ERP의 토크노믹스 파트는 기존 프로덕트 라이브워치를 한층 업그레이드 한 기능이다. 대시보드를 정교하게 개선하고 멀티체인 유통량 지원 기능을 추가하는 등 웹3 시장의 성장에 따라 추가적으로 필요해진 니즈를 반영했다.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제정 당시 국회에서 가상자산의 유통량‧발행량 등에 대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할 것을 부대의견으로 제시했던 만큼, 사전에 컴플라이언스 리스크에 대비하고자 하는 업체들 중심으로 도입 문의가 늘고 있다.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가상자산 관련 규제를 명확히 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국가별 규제 환경에 맞춰 커스터마이징 해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활용도를 높였다는 게 쟁글 측 설명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도입 문의는 쟁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41,000
    • -0.18%
    • 이더리움
    • 5,160,000
    • -0.44%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3.89%
    • 리플
    • 733
    • -3.04%
    • 솔라나
    • 250,600
    • +2.79%
    • 에이다
    • 663
    • -4.6%
    • 이오스
    • 1,174
    • -2.09%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600
    • -3.64%
    • 체인링크
    • 22,580
    • -2.84%
    • 샌드박스
    • 628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