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홈구장서 첫 홈런…시즌 2호포로 팀 승리 이끌어

입력 2024-04-21 10: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미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북미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통산 2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홈구장인 오라클 파크에서는 첫 번째 홈런이다.

이정후는 2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벌인 MLB(미 프로야구) 홈 경기에서 1회 말 선두 타자로 동점 홈런을 쐈다.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이정후는 상대 선발 투수 잭 갤런이 1볼에서 던진 직구(시속 149km)를 잡아 당겨 시속 158㎞의 속도로 약 111m를 날아가는 1점짜리 홈런을 날렸다.

지난 3월3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원정에서 데뷔 첫 홈런을 친 뒤 3주 만에 추가 홈런이다. 이정후의 홈런으로 샌프란시스코는 1점 뒤지던 상황을 원점으로 되돌렸다.

전날 휴식 차원에서 시즌 두 번째로 결장한 이정후는 하루 만에 홈런으로 안타를 추가하며 11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했다. 이번 홈런으로 이정후는 2015년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은퇴),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현 LG)와 함께 갖고 있던 10경기 연속 안타를 넘어섰다.

이정후의 활약은 이어졌다. 5-3으로 앞서던 8회 말 1사 2루에선 왼쪽 라인 쪽으로 빠져나가는 2루타를 쳐 타점을 올린 것. 상대 4번째 투수였던 미겔 카스트로와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이정후는 안타를 만들어냈다. 후속 맷 채프먼의 내야 안타로 3루에 진루한 이정후는 2사 1-3루에서 마이클 콘포토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이날 이정후는 5타수 2안타를 치고 타점과 득점 2개씩을 올렸다. 세 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로 시즌 타율을 0.289(83타수 24안타)로 끌어올렸다.

샌프란시스코도 7대3으로 이기며 전날 1대17 대패를 설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94,000
    • +0.92%
    • 이더리움
    • 5,177,000
    • +4.46%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1.95%
    • 리플
    • 737
    • +0.82%
    • 솔라나
    • 245,800
    • -2.69%
    • 에이다
    • 679
    • -0.15%
    • 이오스
    • 1,200
    • +2.92%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4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950
    • +1.28%
    • 체인링크
    • 22,980
    • -1.92%
    • 샌드박스
    • 642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