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SW 협력 사업 추진

입력 2024-04-21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의료 분야의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하는 ‘2024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소프트웨어(SW)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50억 원 규모로 신규 추진하는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SW 협력’ 사업은 기존의 국내외 선진기관 간 단편적 연구를 넘어, 의료 인공지능(AI) 또는 디지털 치료기기 분야에 대해 연구개발형과 사업화형 등 2개 유형으로 구분하여 총 3개 과제를 지원한다.

연구개발형은 의료데이터 확보, 의료 AI 또는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 국내외 의료기관 대상 임상시험 등 초기개발 단계에 대해 2개 과제를 지원하며, 사업화형은 의료AI 또는 디지털 치료기기의 임상시험, 인허가 획득 등 서비스의 안정성·유효성 확보 및 글로벌 사업화를 위한 1개 과제를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국내외 의료데이터 확보 및 개발되는 의료 AI·디지털 치료기기의 신뢰성, 유효성 및 안정성 검증을 위해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한 의료분야의 특수성을 고려해, 연구개발형은 연간 16억 원 이내, 사업화형은 연간 18억 원 이내 규모로 최대 3년 동안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에 관심이 있는 ICT 기업과 의료기관, 대학 등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원할 수 있으며 과제 추진계획, 기술개발 역량, 국제협력의 구체성 등을 종합적으로 마련한 연구개발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과제 신청을 위한 구체적 지원 내용과 선정 절차 등 공모에 대한 상세 내용은 범부처연구지원시스템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세부적인 내용은 4월 30일에 개최되는 사업설명회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엄열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디지털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고 본격적인 AI·디지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첨단 기술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글로벌 연구 협력 체계 구축은 필수”라고면서 “의료 분야 등 AI 혁신이 기대되는 분야에 대한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선도적인 AI 역량을 확보하고 디지털 혜택을 전 사회가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91,000
    • -0.84%
    • 이더리움
    • 5,451,000
    • +3.43%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1.82%
    • 리플
    • 734
    • -2.13%
    • 솔라나
    • 230,000
    • -0.3%
    • 에이다
    • 638
    • -0.47%
    • 이오스
    • 1,149
    • -1.96%
    • 트론
    • 156
    • -1.89%
    • 스텔라루멘
    • 151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700
    • -0.9%
    • 체인링크
    • 23,730
    • -3.3%
    • 샌드박스
    • 610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