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창력 논란' 르세라핌, 오늘(21일) '코첼라' 또 나선다

입력 2024-04-21 09:45 수정 2024-04-21 0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출처='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하이브 소속 걸그룹 르세라핌이 ‘코첼라 밸리 뮤직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에 다시 한번 나선다.

르세라핌은 20일(현지시간) 오후 10시 50분 미국 최대 규모 음악 축제 '코첼라'에서 두 번째 공연을 펼친다.

앞서 13일 첫 공연 당시 르세라핌은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를 비롯해 '피어리스(FEARLESS)',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 '언포기븐(UNFORGIVEN)',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파이어 인 더 벨리(Fire in the blly)', '퍼펙트 나이트(Perfect Night)', '스마트(Smart)', '이지(EASY)' 등 총 10곡을 선보였다.

특히 코첼라 공연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미공개 곡 '원-에이트 헌드레드-핫-엔-펀(1-800-hot-n-fun)'까지 공개했다.

소속사는 "르세라핌의 무대를 보고자 엄청난 인파가 인디오 사막(개최지)으로 모였다"라며 "다섯 멤버의 얼굴이 그려진 깃발과 르세라핌 공식 응원봉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어 이들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들의 라이브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국 음악방송은 라이브처럼 들리게 하도록 따로 음질을 낮추어 녹음하거나, 코러스가 투입된 AR(All Recorded: 음원)과 비슷한 음악으로 진행하지만, 코첼라는 달랐다. 가수의 보컬 부분이 제거된 MR(Music Recorded)이나 밴드 라이브 음악에 맞춰 있는 그대로의 라이브를 선보여야 했다.

문제는 르세라핌의 라이브 실력은 그간 한국 음악방송에서 보여줬던 모습과 달랐다는 점이다. 음정도 불안했고, 목소리도 선명하게 들리지 않아 해당 장면을 담은 클립과 함께 라이브 실력에 대한 비난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여럿 게재됐다.

이후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누군가의 눈에는 미숙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완벽한 사람은 없고 우리가 보여준 무대 중 최고의 무대였다는 것은 흔들림 없는 사실"이라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은 한층 가중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G2 AI 전쟁] 생성형 AI서 굳어지는 ‘1강 구도’…AI, 패권 유지 미국의 새 무기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15:2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38,000
    • -0.7%
    • 이더리움
    • 5,453,000
    • +4.42%
    • 비트코인 캐시
    • 674,000
    • -1.39%
    • 리플
    • 735
    • -1.87%
    • 솔라나
    • 230,300
    • -0.73%
    • 에이다
    • 640
    • +0%
    • 이오스
    • 1,154
    • -1.54%
    • 트론
    • 158
    • +0%
    • 스텔라루멘
    • 151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0.51%
    • 체인링크
    • 23,650
    • -4.25%
    • 샌드박스
    • 613
    • -2.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