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팔레스타인 정회원 가입안 부결

입력 2024-04-19 07: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5개국 가운데 12개국이 찬성
상임이사국 미국 반대로 부결
2011년 가입거부도 美가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들이 거수 투표를 진행 중이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들이 거수 투표를 진행 중이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정회원국 가입이 거부됐다. 상임이사국인 미국의 거부권 행사에 가로막혔다.

안보리는 18일(현지시간) 오후 5시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회원국 가입안을 논의했다. 그 결과, 전체 이사국 15개국 가운데 12개국이 찬성했으나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됐다. 2개국은 기권했다.

안건이 안보리를 통과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동시에 상임이사국 5국(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가운데 어느 한 곳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한다.

팔레스타인은 앞서 2011년에도 유엔 정회원국 가입을 신청했으나 이스라엘의 우방국인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해 무산된 바 있다. 미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직접 협상하는 게 독립 국가 건설을 향한 가장 신속한 길이라는 태도를 밝혀왔다.

로버트 우드 주유엔 미국 대사는 이날 표결 후 발언에서 "미국은 유엔에서 시기상조의 행동에 나설 때 그것이 설령 좋은 의도를 가진 것일지라도 팔레스타인 사람을 위한 독립 국가 수립을 달성할 수 없다는 점을 오랫동안 명확히 해 왔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81,000
    • -1.6%
    • 이더리움
    • 5,207,000
    • -2.27%
    • 비트코인 캐시
    • 648,500
    • -0.61%
    • 리플
    • 727
    • -0.55%
    • 솔라나
    • 234,500
    • -0.51%
    • 에이다
    • 627
    • -1.26%
    • 이오스
    • 1,128
    • -0.44%
    • 트론
    • 156
    • +0.65%
    • 스텔라루멘
    • 148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000
    • -1.88%
    • 체인링크
    • 25,760
    • +0.47%
    • 샌드박스
    • 618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