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뉴욕증시, 금리 동결ㆍ인상 가능성에 혼조…나스닥 5거래일 연속 하락

입력 2024-04-19 07: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나스닥 0.52%, S&P500 0.22% 하락
국제유가 혼조, 비트코인 상승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동결하거나 인상할 수도 있다는 실망감 속에 혼조 마감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07포인트(0.06%) 상승한 3만7775.3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1.09포인트(0.22%) 하락한 5011.1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81.87포인트(0.52%) 내린 1만5601.5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5거래일 하락했다. S&P500지수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 나스닥지수는 1월 이후 최악의 부진이다.

스트래터가스의 크리스 베론 애널리스트는 “최근 매도세로 인해 S&P500지수는 다소 과매도 상태에 있다”며 “우리가 던지는 중요한 질문은 6개월간 시장에서 지배적이었던 경기 활성화 분위기가 재개할 수 있는지”라고 설명했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82% 하락했고 애플과 아마존은 각각 0.57%, 1.16% 내렸다. 테슬라는 3.55% 하락했다. 반면 메타는 1.54% 상승했고 엔비디아는 0.76% 올랐다.

이번 주 시장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소식에 출렁거렸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워싱턴D.C.에서 열린 캐나다 경제 관련 포럼에서 “최근 경제지표는 분명히 우리에게 더 큰 확신을 주지 않았다”며 “인플레이션이 더 완고해지면 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필요한 만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은 다른 연준 위원들마저 파월 의장 발언에 동참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국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다”며 “연말이 오기 전까지는 금리를 내리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도 “통화정책은 좋은 위치에 있다”며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는 긴급함을 전혀 느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심지어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선 “기본 기대치는 아니지만, 경제지표가 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을 보장한다면 가능하다”고 답했다.

채권시장에서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5bp(1bp=0.01%p) 상승한 4.63%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혼조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04달러(0.05%) 상승한 배럴당 82.73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0.18달러(0.21%) 하락한 배럴당 87.11달러로 집계됐다.

CNBC방송에 따르면 애초 이란의 공격에 맞대응을 천명했던 이스라엘이 즉각적인 반격에 나서지 않으면서 시장은 이전보다 다소 진정세를 보인다. 대신 이스라엘은 다시 가자지구에 병력을 투입해 하마스 박멸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PVM의 타마스 바르가 애널리스트는 “이스라엘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은 이스라엘이 이란을 온건한 방식으로 대응하도록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러시아 석유 인프라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드론 공격도 줄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낙관론을 지닌 사람들은 러시아와 중동 내 위험 프리미엄이 계속 약화하자 이곳의 관심을 줄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상자산(가상화폐)은 상승세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전 7시 17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3.89% 상승한 6만3388.83달러에, 이더리움은 2.36% 오른 3063.1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32,000
    • -0.76%
    • 이더리움
    • 5,132,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4.24%
    • 리플
    • 732
    • -2.66%
    • 솔라나
    • 248,800
    • +1.68%
    • 에이다
    • 661
    • -4.76%
    • 이오스
    • 1,171
    • -1.93%
    • 트론
    • 167
    • -1.76%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700
    • -5.32%
    • 체인링크
    • 22,420
    • -3.9%
    • 샌드박스
    • 628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