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 하반신 마비' 유연수, 음주운전 가해자와 첫 대면 "진정한 사과 원해"

입력 2024-04-18 18: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
(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

음주운전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전 제주유나이티드 골키퍼 유연수가 가해자에게 진정한 사과를 원한다고 재차 밝혔다.

18일 제주지법 형사1부(오창훈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0대)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는 피해자 중 한 명인 유연수가 직접 출석해 지켜봤다. 그는 “언론 등을 통해 가해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지속적으로 얘기했는데 아직도 사과를 못 받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탁금을 걸었다’, ‘합의하겠다’라는 연락만 있었다”라며 “제가 사과를 원하는 대도 받지 못한 것이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이 약하기 때문은 아닐까 생각도 했다”라고 강력 처벌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A씨의 변호인은 A씨 가족이 집을 처분하는 등 합의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재판부는 합의 등을 위해 다음 달 공판을 열기로 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22년 10월18일 오전 5시40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사거리에서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가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탑승자 5명을 다쳤으며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이었다.

피해 차량에는 제주유나이티드 골키퍼인 김동준·유연수·임준섭과 트레이너 등이 타고 있었는데, 이 중 유연수는 하반신 마비를 입었으며 재활에도 회복하지 못하고 25세의 젊은 나이에 현역 은퇴를 결정했다.

앞서 1심에서 A씨는 징역 4년을 선고받았으며 A씨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검찰도 형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한 상태다. 특히 A씨는 지난해 1월15일 항거불능 상태의 여성을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27,000
    • -2.19%
    • 이더리움
    • 5,173,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686,000
    • -1.58%
    • 리플
    • 739
    • +1.65%
    • 솔라나
    • 231,500
    • -4.1%
    • 에이다
    • 648
    • -2.56%
    • 이오스
    • 1,155
    • -1.11%
    • 트론
    • 159
    • -2.45%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3.83%
    • 체인링크
    • 24,490
    • +6.71%
    • 샌드박스
    • 613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