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신 마비 유연수 조롱하나" 판사도 분노…음주 운전자 820만원 공탁

입력 2024-03-15 00: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
(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

음주운전 사고로 제주유나이티드 골키퍼였던 유연수 선수에 하반신 마비 등 치명적인 상해를 입힌 30대 운전자가 820만 원을 공탁했다가 판사에게 질타를 받았다.

14일 제주지법 형사1부(오창훈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앞서 A씨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으나, 검찰은 형이 너무 가볍다며, A씨는 형이 무겁다며 각각 항소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이 항소심 전 형사공탁한 것에 대해 “하반신이 마비된 25살 청년에게 820만 원을 공탁했다니, 피해자를 약올리나. 조롱하는 것이냐”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판사도 사람인지라 1심 판결문을 읽고 화가 났다”라며 “피고인의 사정이 딱하다고 해도, 피해자는 장래를 잃었다”라고 지적했다.

A씨는 지난 2022년 10월 새벽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한 사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탑승한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17%였다.

당시 차량에는 제주 소속 골키퍼 유연수·김동준·임준섭과 트레이너 등 5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들 모두 부상을 당했다. 그 중 유연수는 응급수술에도 불구하고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고 지난해 11월 25세의 젊은 나이에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에 대해 유연수는 지난 1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 없다. 사과하려고 했다던데 저는 받은 적이 없다. 와서 무릎 꿇고 사과했다면 그래도 받아줄 의향이 있었는데 화가 난다”라고 심경을 전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64,000
    • +0.43%
    • 이더리움
    • 5,024,000
    • +3.93%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2.14%
    • 리플
    • 697
    • +2.5%
    • 솔라나
    • 194,500
    • +2.37%
    • 에이다
    • 545
    • +3.42%
    • 이오스
    • 807
    • +4.26%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1
    • +3.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00
    • +5.64%
    • 체인링크
    • 20,200
    • +5.93%
    • 샌드박스
    • 455
    • +5.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