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입력 2024-04-18 16:33 수정 2024-04-19 07: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마동석표 사이다 액션이 돌아왔습니다.

매번 싹 쓸어버렸던 마석도 형사(마동석 분)가 이번엔 불법 도박을 잡으러 필리핀으로 향했는데요. 이번엔 또 어떤 ‘빌런’들이 마석도의 주먹에 날아가게 될까요.

벌써 4번째 시리즈로 찾아온 ‘범죄도시4’는 이미 두 천만 형님들을 모시고 있는데요. 이번 아우도 형님들의 뒤를 따라가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같은 듯 다른 ‘범죄도시 시리즈’, 4편을 비교 분석해봤습니다.


[인포그래픽]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개봉 앞둔 '범죄도시4'
_개봉일: 4월 24일 수요일
_감독: 허명행
_각본: 오상호
_기획·제작·각색: 마동석
_출연: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김민재, 이지훈, 이주빈 외

△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범죄도시
_배우 마동석이 제작, 기획, 각색, 주연까지 맡은 범죄 액션 영화 시리즈
_마동석이 맡은 마석도 형사를 중심으로, 실제 범죄를 모티브로 한 흉악한 범죄자들을 체포하는 범죄 액션물
_범죄도시 세계관 최강자인 마석도가 악인을 두들겨 패는 사이다 액션 스토리

◇아직 4편이 남았다…범죄도시 시리즈 분석

△범죄도시에서 빠지지 않는 것
_출근길에 날뛰는 범죄자를 제압하는 마석도
_메인 빌런은 초반부에 엄청난 존재감 과시
_마석도가 사건 해결을 위해 방문한 곳은 항상 초토화
_마석도와 메인 빌런은 결전 전 꼭 한번은 마주침
_메인 빌런은 대체로 3인조로 움직이며, 다수의 적을 무참히 살육
_마석도의 언어유희에 당황하는 빌런의 모습

△범죄도시 시리즈 비교

*범죄도시
캐치프레이즈: "통쾌하게! 화끈하게! 살벌하게! 오늘밤, 싹 쓸어버린다!"
개봉 시기: 2017.10.3
범죄 주제: 국내 조선족 조직·살인
배경: 2004년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차이나타운
마석도 직위·계급: 서울금천경찰서 강력1반 부반장(경위)
경찰: 마석도(마동석) 등
빌런: 흑룡파: 장첸(윤계상), 위성락(진선규), 양태(김성규)
결과: 흑룡파 궤멸
관객수: 688만546명

*범죄도시2
캐치프레이즈: "나쁜 놈들 싹 쓸어버린다!"
개봉 시기: 2022.5.18
범죄 주제: 납치 살인·사적 제재
배경: 2008년 베트남
마석도 직위·계급: 서울금천경찰서 강력1반 부반장(경위)
경찰: 마석도(마동석) 등
빌런: 강해상(손석구), 두익(이규원), 장순철(김찬형), 장기철(음문석)
결과: 강해상 일당 궤멸
관객수: 1269만3415명

*범죄도시3
캐치프레이즈: "시원하게 싹 쓸어버린다!"
개봉 시기: 2023.05.31
범죄 주제: 마약 유통·야쿠자 집단
배경: 2015년 인천광역시
마석도 직위·계급: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1계 부팀장(경감)
경찰: 마석도(마동석) 등
빌런: 서울구룡경찰서 마약수사대: 주성철(이준혁), 김용국(한규원), 이강호(최우준), 이치조구미(야쿠자조직)
결과: 서울구룡경찰서 마약수사대 일당 궤멸
관객수: 1068만2813명

*범죄도시4
캐치프레이즈: "거침없이 싹 쓸어버린다"
개봉 시기: 2024.04.24
범죄 주제: 불법 도박·디지털 범죄
배경: 2018년 필리핀
마석도 직위·계급: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1계 부팀장(경감)
경찰: 마석도(마동석) 등
빌런: 황제카지노 일당: 백창기(김무열), 장동철(이동휘)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873,000
    • -0.41%
    • 이더리움
    • 5,223,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1.21%
    • 리플
    • 741
    • +1.23%
    • 솔라나
    • 246,000
    • -3.19%
    • 에이다
    • 682
    • -0.44%
    • 이오스
    • 1,199
    • +3.36%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5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500
    • +0.37%
    • 체인링크
    • 23,140
    • -1.91%
    • 샌드박스
    • 641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