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리 인하 전망 후퇴에…월가 투자자들 ‘노랜딩’ 전망 강화

입력 2024-04-18 16: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코노미스트 “올해 금리 인하 없을 수도”
시장은 노랜딩 시나리오서 가격 책정

▲미국 뉴욕에서 월스트리트 거리 표지판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월스트리트 거리 표지판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경제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에 도달하지 못 할지라도 침체 없이 계속해서 성장하는 ‘노랜딩(no landing·무착륙)’을 향해가고 있다는 투자자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고 야후파이낸스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글로벌 펀드매니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6%는 세계 경제가 향후 12개월 동안 연착륙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한 달 전의 23%에서 크게 상승한 수치다. 다른 54%는 경제 성장이 둔화하기는 하지만 경기 침체까지는 가지 않고 인플레이션이 과거 평균치로 돌아가는 것이 가장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답했다. 경제가 침체에 빠지는 경착륙을 기본 시나리오로 상정한 응답자는 7%에 불과했다.

이는 월가의 경제 전망에 대한 논의가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야후파이낸스는 짚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월가에서 벌어진 주된 논쟁은 미국 경제의 연착륙 또는 경착륙 여부였는데, 최근 논의의 주제가 예상보다 양호한 경제지표 속에서 인플레이션의 추가 상승을 막아설 수 있을지로 옮겨갔다는 것이다.

미국 투자은행(IB) 제프리스의 톰 사이먼스 이코노미스트는 “경기 침체는 어떠한 종류의 촉매제 없이는 미국 경제를 강타하지 않으며, 우리는 무엇이 소비자 지출을 멈출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수요가 여전히 견고한 상황에서 인플레이션이 어떻게 계속 둔화하게될 지 알기 어렵고, 연준이 어떻게 금리를 인하할 수 없을지 불투명하다”고 말헀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전기 대비)를 기존 2.5%에서 3.1%로 끌어올렸다.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실시간으로 추정하는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의 ‘GDP 나우(now)’ 모델도 미국의 1분기 경제 성장률 예상치를 기존 2.4%에서 2.8%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올해 들어 소비자 물가가 예상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예상보다 끈적한 인플레이션 수치로 인해 많은 경제학자는 연준이 올해 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수 있으며, 그 결과 올해 ‘연착륙’이 없으리라 전망하고 있다. 네이션와이드 뮤추얼의 캐시 보스트잔치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소비자 지출과 인플레이션이 둔화하지 않으면 연준 당국자들의 물가상승률 2% 목표를 향한 신뢰가 약화할 수 있다”며 “금리 인하 시기는 빨라야 9월로 연기될 수 있으며, 내년까지 미룰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윌슨 모건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시장이 최근 수 주 동안 ‘노랜딩’ 시나리오 하에서 가격을 책정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최근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의 급등과 금리에 민감한 소형주 러셀 2000지수 등의 하락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이러한 시나리오가 주식 시장의 모든 영역에 나쁘지 않으며 수익 성장에 더 건강한 배경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79,000
    • -2.05%
    • 이더리움
    • 5,181,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686,000
    • -1.44%
    • 리플
    • 731
    • +0.55%
    • 솔라나
    • 231,600
    • -3.7%
    • 에이다
    • 646
    • -2.42%
    • 이오스
    • 1,155
    • -0.94%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2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100
    • -3.08%
    • 체인링크
    • 24,550
    • +7.11%
    • 샌드박스
    • 615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