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아에 원초까지 원물값 급등…식품업계, 가격인상 불가피 [요동치는 밥상물가]

입력 2024-04-18 1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코아 가격 폭등' 가나·빼빼로 등 초콜릿 제품가 12% ↑

밀가루·설탕 원료도 오름세…빵·과자·라면값도 인상 우려
식품업계 “여러 악재 겹치면 가격 인상 나설 수밖에 없어”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초콜릿 등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초콜릿 등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총선 이후 기다렸다는 듯 치킨 프랜차이즈와 생필품 업체가 가격을 일제히 올리는 가운데 식품업체들도 코코아와 설탕 등 원재료값 급등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여기다 원초 가격까지 오르면서 ‘국민 반찬’으로 꼽히는 조미 김 값도 올라, 밥상 물가에 적신호가 켜졌다.

롯데웰푸드는 내달 1일부터 코코아를 원료로 한 초콜릿류 건빙과 17종의 가격을 평균 12%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편의점 등 주요 유통채널에는 롯데웰푸드의 가격 인상 공문이 전달된 상태다.

건과 주요 제품을 보면 권장소비자가 기준 △가나마일드 34g 1200→1400원 △초코 빼빼로 54g 1700→1800원 △크런키 34g 1200→1400원 △ABC초코 187g 6000→6600원 △빈츠 102g 2800→3000원 △칸쵸 54g 1200→1300원 △명가찰떡파이 6입 4000→4200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아이스크림 주요 제품으로는 구구크러스터를 기존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를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린다.

이번 가격 인상은 초콜릿의 주원료인 코코아 시세 급등에 따른 것이다. 15일 기준 ICE 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코코아 선물가격은 톤(t)당 1만559달러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t당 4663달러(1977년 7월 20일)인데 올해 1월 이를 47년 만에 경신한 이후 연일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코코아는 지난 수십 년간 톤당 2000달러 내외 수준의 시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해 왔는데, 지난해부터 가격이 오르더니 올해 초부터는 그야말로 가격이 폭등했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인건비 등 가공 비용도 오른 상황이라 카카오 원물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국내 유일한 업체인 롯데웰푸드의 초콜릿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며 “장기적인 수급 불안정에 적극적으로 대비하면서 제품 품질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코아 외에도 밀가루와 설탕의 원료인 원맥, 원당 등의 가격도 일제히 오름세라 빵·과자·라면 등의 추가 가격 인상 우려도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라면·제과업계는 즉각적인 인상보다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김의 원재료인 원초 가격이 오르면서 마른김 값도 요동칠 조짐이다. 조미 김 시장 점유율 5위 안에 드는 중견업체 성경식품, 광천김, 대천김 등은 이달 들어 잇달아 김 가격을 올렸다. 앞서 성경식품은 1일 슈퍼마켓 등 일부 유통 채널에서 김 제품 가격을 평균 10%가량 인상했다. 내달 중 대형마트와 쿠팡 등 온라인 판매 채널에서도 가격을 올릴 계획이다. 광천김도 1일 대부분 품목 가격을 15∼20% 올렸고, 이보다 한 달 앞서 일부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다. 대천김 역시 3월 김가루 등 제품 가격을 약 20% 올렸다. 이들은 “원초 가격 급등 때문에 제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이다.

현재까지 동원F&B와 CJ제일제당 등 주요 식품 대기업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하지 않았지만, 원재료 부담이 커지면 이들도 인상카드를 들 수밖에 없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전날 마른 김(1속) 중도매가 평균 판매 가격은 1만440원으로 전년(6610원) 대비 57.9% 올랐다. 평년(6270원) 대비 66.5% 상승한 값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그간 가격인상 요인이 많았음에도, 정부의 물가안정 동참 요청에 따라 억누르고 있었다”면서 “향후 여러 악재가 겹치면 결국 대부분 업체들이 가격 인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기업 체감경기 소폭 개선…제조업 업황실적BSI, 1년6개월來 최고치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74,000
    • +1.4%
    • 이더리움
    • 5,218,000
    • +4.72%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2.15%
    • 리플
    • 739
    • +1.09%
    • 솔라나
    • 245,800
    • -3.53%
    • 에이다
    • 681
    • +0.15%
    • 이오스
    • 1,198
    • +3.28%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5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250
    • +1.55%
    • 체인링크
    • 22,960
    • -2.46%
    • 샌드박스
    • 642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