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수도권 비윤계, "쇄신" 한목소리

입력 2024-04-18 16: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을 주제로 연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성교 건국대 교수, 국민의힘 김용태 당선인, 윤상현 의원,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 박상병 시사평론가. (연합뉴스)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을 주제로 연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성교 건국대 교수, 국민의힘 김용태 당선인, 윤상현 의원,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 박상병 시사평론가.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수도권 비윤계 당선자들이 4·10 총선 패배와 관련해 "예견된 참패였다. 영남 중심 당에서 수도권 중심당으로 가는 쇄신이 필요하다"며 쓴소리를 쏟아냈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은 1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용태 경기 포천·가평 당선자, 김재섭 서울 도봉갑 당선자 등이 참석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본적으로 당의 참패는 예견된 참패라고 생각한다. 작년 여름부터 수도권 위기론을 지속적으로 얘기하고 수도권에 맞는 인물들을 빨리 배치하고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런데 제대로 된 전략이나 메시지 등 국민에게 와닿는 것들이 하나도 없었다. 그래서 참사가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총선 참패의 구조적인 원인은 영남 중심 당의 한계다. 공천에 매달리게 되고 당 지도부는 대통령의 눈치를 보게 된다"며 "이런 구조적인 문제가 당 내부에 굳혀져 있다. 이 문제를 제대로 혁파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힘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환골탈태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 혁신 성격의 TF나 비상대책위원회를 빨리 만들어야 한다"며 "단지 전당대회로 가기 위한 관리형, 실무형 비대위로 가는 것은 안 된다. 그 과정에서 2~3개월이 지나버리면 총선 백서도 잊혀진다.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당선자는 "국민들이 윤석열 정부를 지지한 이유는 조직에 대해 충성하지 않겠다는 공정함에 대한 믿음과 대한민국이 당면한 개혁과제들을 힘차게 진행할 것이라는 희망이었다"며 "그런데 이번 총선으로 국가 개혁을 이끌어갈 추진력이 상실됐고 그 원인은 공정함에 대한 신뢰가 깨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민주공화정의 가치를 되살리는 일"이라며 "권력자와 아주 가까운 사람들에게까지 법의 잣대를 평등하게 적용하는 것을 국민들께 보여준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같은 범죄 피의자들은 그림자처럼 그 힘을 잃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섭 당선자는 "이번 사태가 데자뷔처럼 느껴진다. 지난 2020년 (21대) 총선에서도 궤멸에 가까운 패배를 했는데 이번에도 또 참패를 했다"며 "제가 걱정되는 것은 지난번에 한번 지고 이번에 비슷하게 지니까 익숙한 반응을 보인다. 이번이 좀 낫다는 것은 정신승리, 앞으로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 것은 희망 회로, 신앙의 영역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냉철한 복기를 하는 것이 먼저다. 복기할 충분한 시간 없이 조기 전당대회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렇게 되면 (총선 패배는) 잊혀진다"며 "개인적으로 이번 총선에서 낙선자들이 더 처절한 모습을 보인 것 같다. 그런 낙선자들의 의견을 담은 제대로 된 백서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미나가 끝난 후 김재섭 당선자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 국민의힘은 잔치를 치를 만한 여건에 있는 상황이 아니다. 공당으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국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전당대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따라서 지금 당원 100%로 당 대표를 선출하는 것은 반드시 바뀌어야 하고 전향적으로는 (당심과 민심의 비율을) 50대 50까지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선거를 치러보니 영남과 수도권 유권자들의 정서가 많이 다르다. 영남의 정서를 기준으로 수도권 정서를 치르기는 어렵다"며 "지금 당의 구성이 영남으로 편중돼 있다. 가장 큰 메시지를 낼 수 있는 당의 지도부만큼은 수도권 중심으로 재편하고, 수도권의 민심을 잡기 위해 노력을 더 많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기업 체감경기 소폭 개선…제조업 업황실적BSI, 1년6개월來 최고치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844,000
    • +1.78%
    • 이더리움
    • 5,257,000
    • +6.7%
    • 비트코인 캐시
    • 711,000
    • +2.45%
    • 리플
    • 742
    • +1.23%
    • 솔라나
    • 246,400
    • -2.99%
    • 에이다
    • 684
    • +0.59%
    • 이오스
    • 1,201
    • +3.98%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56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400
    • +1.38%
    • 체인링크
    • 23,030
    • -2%
    • 샌드박스
    • 645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