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MSCI 정기변경, 알테오젠‧HD현대일렉트릭 편입 가능성”

입력 2024-04-18 08: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 유안타증권)
(출처=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5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지수 정기변경에 알테오젠과 HD현대일렉트릭이 편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18일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알테오젠과 HD현대일렉트릭의 편입 가능성을 ‘High’로 제시한다”며 “양사의 시가총액과 높은 유동비율 등을 고려하면 편입에 결격 사유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5월 MSCI 정기변경의 종목 편출입은 전날부터 마지막 10거래일 중 임의 지정된 거래일 기준으로 선정된다. 이번 정기변경은 다음 달 15일 발표된다.

고 연구원은 “엔켐의 편입 가능성을 ‘Mid’로 제시한다”며 “엔켐의 편입 가능성도 유력하게 보고, 당사 패시브의 컷오프(종목 편출입 기준 시가총액)가 보수적인 측면도 있지만, 최근 조정으로 편입 허들을 하회할 확률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이번 정기변경에서 MSCI는 극단적 가격인상 규정의 확대 적용을 발표했다”며 “심사기준일 90, 120, 150, 180일 이전 초과수익률이 각각 500%, 800%, 1500%, 1500%를 초과할 수 없는 구간을 신설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 정기변경에서 중국 종목이 최초로 명시된 규정을 벗어난 정성적 판단으로 편입이 보류된 점은 참고할 만한 부분”이라면서도 “이 규정이 확대 적용되었음에도, 이번 편입 종목의 초과수익률 규정을 저촉할 확률은 낮게 본다”고 했다.

고 연구원은 이번 정기변경에서 카카오페이와 한온시스템의 편출 가능성을 ‘High’로 제시했다. 강원랜드와 삼성증권, 금호석유, 현대건설의 편출 가능성은 ‘Mid’로 제시했다.

그는 KT에 대해 “외국인 보유한도 대비 마진 상승으로 지수 편입비중이 축소될 것”이라면서도 “외국인 지분율 관련 편출입, 비중확대·축소 이슈가 국내 투자자에게는 많이 인지돼 있는 점도 고려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기관의 매도 선반영이 과거 사례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슈 종료 후 주가 리바운딩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24,000
    • -0.68%
    • 이더리움
    • 5,282,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648,000
    • -0.77%
    • 리플
    • 733
    • -0.14%
    • 솔라나
    • 233,300
    • -1.48%
    • 에이다
    • 640
    • +0.79%
    • 이오스
    • 1,128
    • +0.53%
    • 트론
    • 156
    • +1.3%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300
    • -0.8%
    • 체인링크
    • 26,240
    • +4.33%
    • 샌드박스
    • 63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