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는 위기" 삼성 전 계열사 임원, 주 6일 비상근무

입력 2024-04-17 17:19 수정 2024-04-17 17: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자 중심으로 이미 주6일 근무
경영 불확실성 커지자, 전 계열사로 확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주 6일제 근무에 나선다.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인플레이션 속에 설상가상으로 중동발 리스크 등이 이어진 데 따른 비상 경영 차원이다.

17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 계열사 임원들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주 6일 근무를 하기로 했다. 삼성 임원들은 잡아 놓은 주말 약속을 취소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원 및 개발부서 임원의 절반 정도가 이미 주 6일 근무를 하고 있었는데, 나머지 임원들도 동참한다. 다른 계열사 임원들 역시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나와서 근무할 예정이다.

삼성물산과 삼성중공업·삼성E&A(옛 삼성엔지니어링) 등 설계·조달·시공(EPC) 3사 일부 임원들도 올해 초부터 주 6일 근무를 시행하고 있었다. 삼성생명 등 금융 계열사들 역시 일부 부서 임원이 주 6일 근무 중이었는데, 그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임원은 주 6일 근무에 나서지만, 부장급 이하 직원들의 ‘동반 출근’은 엄격히 금지된다.

삼성 관계자는 "전자를 중심으로 임원들 일부가 자발적으로 이미 6일 근무제를 시행해왔다"며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위기 극복 차원에서 계열사까지 확대된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68,000
    • +0.73%
    • 이더리움
    • 4,332,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682,000
    • +2.33%
    • 리플
    • 725
    • -0.14%
    • 솔라나
    • 242,900
    • +1.63%
    • 에이다
    • 667
    • -0.3%
    • 이오스
    • 1,129
    • -0.62%
    • 트론
    • 170
    • -1.16%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200
    • +2.59%
    • 체인링크
    • 22,840
    • +1.24%
    • 샌드박스
    • 617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