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입력 2024-04-18 13:53 수정 2024-04-22 0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두산밥캣, 유압기기 제조기업 모트롤 인수 검토…이르면 이달 말 공식 발표 전망

두산그룹이 재무개선 자구책에 따라 매각했던 과거 계열사를 다시 사들이며, 그룹 재건에 나선다. 두산이 인수해 10년간 품으며 알짜 기업으로 키웠던 유압기기 제조기업 모트롤이 대상이다. 매각한지 3년 만이다. 다만, 사모펀드에 넘어간 모트롤이 방산과 민수부문으로 쪼개지면서 두산그룹은 이 가운데 민수부문을 가져갈 예정이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두산밥캣을 통해 건설기계용 유압부품 기업 모트롤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3월 말 두산의 부사장급 임원이 인수를 위해 직접 경남 창원에 위치한 모트롤 본사를 다녀갔다. 이후 두산밥캣 내부에서 인수 여부를 최종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매각주관사 선정 작업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시장에서는 이르면 이달 말이나 내달 두산의 공식적인 인수 발표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트롤은 1974년 설립된 유압기기 제조기업이다. 2008년 두산중공업에 인수돼 두산모트롤이 됐다가 2010년 두산으로 합병돼 모트롤사업부문이 됐다. 유압기기 기술력을 토대로 민수부문에서는 굴삭기 등에 활용되는 제품을 개발·생산해 왔고, 방산부문에서는 K9 자주포 포탑 구동장치 등을 생산해왔다.

두산은 10년간 모트롤사업부문을 주력 캐시카우 사업으로 키웠다. 매각 전인 2020년 모트롤의 영업이익은 571억 원으로 두산의 자체사업에서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율이 16.76%에 달했다. 산업차량(11.79%)과 디지털이노베이션(4.9%)을 앞섰다. 매각 당시에도 출자자들은 모트롤의 현금창출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경영난에 빠진 두산그룹이 구조조정의 칼을 빼 들면서 모트롤은 두산의 품을 떠났다. 두산은 2021년 모트롤 지분 100%를 사모펀드 소시어스PE-웰투시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에 매각했다. 매각가는 4530억 원이었다.

모트롤의 새 주인이 된 소시어스PE-웰투시 컨소시엄은 지난해 모트롤의 방산부문과 민수부문을 분할했다. 방산부문은 사명을 MNC솔루션으로 바꾸고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 민수부문은 모트롤 간판을 유지하며 유압기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209억 원, 영업손실 6억 원을 기록했다. 모트롤의 순자산가치는 약 2285억 원이다. 한편, 두산그룹 관계자는 모트롤 인수설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그룹 재건 나서는 두산…모트롤 재인수로 ‘에너지·기계·반도체’ 3대 축 강화)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72,000
    • -0.85%
    • 이더리움
    • 5,430,000
    • +3.96%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1.9%
    • 리플
    • 732
    • -2.27%
    • 솔라나
    • 229,300
    • -0.95%
    • 에이다
    • 637
    • -0.31%
    • 이오스
    • 1,149
    • -1.88%
    • 트론
    • 157
    • -1.26%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400
    • -1.35%
    • 체인링크
    • 23,620
    • -4.1%
    • 샌드박스
    • 612
    • -2.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