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한컴라이프케어 매각 추진...AI 사업 중심 포트폴리오 재편

입력 2024-04-17 15: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AI 관련 투자ㆍ인수 단행
라이프케어 매각 후 AI 관련 투자 박차 가할 듯

▲김연수 한글과컴퓨터(한컴) 대표가 지난해 11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린 한글과컴퓨터 AI 사업 전략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글과컴퓨터
▲김연수 한글과컴퓨터(한컴) 대표가 지난해 11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린 한글과컴퓨터 AI 사업 전략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한컴)가 연결자회사 한컴라이프케어 매각을 추진한다. 인공지능(AI)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기 위한 ‘선택과 집중’으로 풀이된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컴그룹과 사모펀드(PEF)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 파트너원인베스트먼트로 구성된 한컴 컨소시엄은 개인안전장비 업체 한컴라이프케어 지분 70%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한컴은 지난해 말 기준 한컴라이프케어 36.13%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다.

BDA파트너스가 매각 주관을 맡아 잠재적 인수 후보들에게 매각 개요가 담긴 티저레터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 매각가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해 1600억 원 이상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컴이 연결자회사 한컴라이프케어 매각하기로 한 것은 AI 사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기 위한 김연수 대표의 결단에 따른 것이다.

김 대표는 2021년 대표이사직에 오른 이후 계열사 정비를 통한 체질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2022년 한컴MBS를 포함한 11개 계열사를 매각해 1000억 원이 넘는 현금을 확보했다.

이후 보유한 실탄을 바탕으로 AI 사업 중심으로 투자와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컴은 올해 초 AI 스타트업 포티투마루(42Maru) 투자에 참여했으며, 전자문서 업체 클립소프트를 인수했다. 지난달 말에는 스페인 AI 생체인식 기업 페이스피(FacePhi)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한컴라이프케어 매각이 완료되면 추가 실탄이 확보되는 만큼, 김 대표의 투자·인수 행보에도 힘이 실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한컴 관계자는 “한컴라이프케어 매각 검토 배경은 글로벌 빅테크 기업이라는 한컴의 중장기 비전 달성을 위해 AI 사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고, 매각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더욱 공격적으로 AI 사업에 투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해 11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문서 회사’에서 벗어나 5년 내 ‘글로벌 빅테크’로 진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는 “2024년은 한컴의 AI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지능형 자동화 시장에서 영역을 빠르게 확대해 5년 이내에 글로벌 빅테크 기업으로 편입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45,000
    • -0.25%
    • 이더리움
    • 5,157,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3.89%
    • 리플
    • 733
    • -2.66%
    • 솔라나
    • 250,300
    • +2.67%
    • 에이다
    • 663
    • -4.47%
    • 이오스
    • 1,177
    • -1.83%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750
    • -3.74%
    • 체인링크
    • 22,550
    • -3.09%
    • 샌드박스
    • 628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