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증시 시총 100조 증가…'반도체 열풍' SK하이닉스 30조↑

입력 2024-04-16 17:20 수정 2024-04-16 17: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전경 (박민웅 기자 pmw7001@)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전경 (박민웅 기자 pmw7001@)

올해 1분기 SK하이닉스이 시가총액이 30조 원 가량 늘었다. 한국 증시 전체 시가총액은 약 100조 원 증가했다.

16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증시에서 우선주를 제외한 2692개 종목을 집계한 결과, 전체 시총은 1월 초 2503조 원에서 3월 말 2599조 원으로 96조 원 늘었다. 증가율은 3.8%에 달한다.

주가 상승에 연초 이후 시총이 1조 원 이상 증가한 종목은 35개였다.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SK하이닉스로, 1월 초 103조6675억 원에서 3월 말 133조2244억 원으로 29조5568억원 불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 시총은 475조1946억 원에서 491조9100억 원으로 16조7153억원 증가했다. 이어 △셀트리온(7조7988억 원↑) △한미반도체(7조960억 원↑) △HLB(6조8830억 원↑) △현대차(6조8747억 원↑) △KB금융(6조4158억 원↑) △알테오젠(5조6896억 원↑) △삼성물산(5조4192억 원↑) △기아(5조657억 원↑) 순이었다.

1분기에 주가 하락으로 시총이 가장 많이 감소한 종목은 LG에너지솔루션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 시총은 100조5030억 원에서 92조4300억 원으로 8조730억 원 줄었다.

또 △네이버(6조5125억 원↓) △포스코홀딩스(5조5817억 원↓) △에코프로머티(4조7668억 원↓) △LG화학(3조8472억 원↓) △포스코퓨처엠(3조7569억 원↓) △HMM(3조3625억 원↓) △포스코DX(3조1471억 원↓)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시총 1조 원을 돌파한 종목은 259개에서 263개로 늘었다. 시총 1조 원 클럽에 18개 종목이 신규 가입했고 14개 종목이 시총 1조 원 아래로 밀려났다.

주요 그룹별 우선주를 포함한 1분기 시총 변동 현황 기준으로는 삼성그룹이 연초 718조1455억 원에서 3월 말 754조5284억 원으로 36조3829억 원 증가했다.

SK그룹 시총은 179조6757억 원에서 207조7517억 원으로 28조760억 원 늘며 연초까지 2위를 지키던 LG그룹을 제쳤다.

LG그룹 시총은 190조20억 원에서 177조3129억 원으로 12조6891억 원 감소해 그룹 시총 3위로 내려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70,000
    • -0.85%
    • 이더리움
    • 5,424,000
    • +3.81%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1.9%
    • 리플
    • 733
    • -2.01%
    • 솔라나
    • 229,200
    • -0.87%
    • 에이다
    • 637
    • -0.31%
    • 이오스
    • 1,149
    • -1.88%
    • 트론
    • 156
    • -1.89%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400
    • -1.35%
    • 체인링크
    • 23,600
    • -4.1%
    • 샌드박스
    • 611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