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기술보호 운영인력 전문화 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입력 2024-04-16 13: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성신여대)
(성신여대)

성신여자대학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가 지원하는 ‘기술보호 운영인력 전문화 지원사업(석사과정)’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기술보호 운영인력 전문화 지원사업’은 국가 핵심기술과 산업기술 보유기관의 산업 보안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갖춘 국내 대학원을 선정, 지원하는 사업이다.

성신여대는 작년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사업에 선정되면서 기술보호 분야 교육의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올해 사업에 선정된 전국 4개 대학 중 국내 여자대학으로는 성신여대가 유일하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성신여대는 1년간 약 1억 5000만 원의 지원비를 받아 융합보안공학과 산업보안전공 석사 과정 중 재직자 전용 특별 과정 운영에 나선다.

성신여대는 재직자 전용 석사 과정을 통해 입학한 대학원생에게 등록금을 지원하고, 국가 핵심기술 보유 기업과 반도체 및 제조업체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보호 실무를 중점으로 설계한 전문 교육 커리큘럼을 제공한다. 정보통신분야 전문기업 진인프라, 코어시큐리티 등 국가핵심기술 및 산업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수의 기업과 협업해 ISMS-P 보안컨설팅 및 보안지침문서 고도화 등 산학협력 프로젝트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원형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미래융합기술공학과 교수는 “지속적으로 산업기술 유출 사고가 발생해 이를 대응하기 위한 산업보안 전문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면서 “작년에 이어 2년째 기술보호 운영인력 전문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만큼 더욱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제공해 국내 기술보호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65,000
    • -2.27%
    • 이더리움
    • 5,164,000
    • -2.33%
    • 비트코인 캐시
    • 686,000
    • -1.51%
    • 리플
    • 730
    • +0.55%
    • 솔라나
    • 231,100
    • -4.62%
    • 에이다
    • 645
    • -2.42%
    • 이오스
    • 1,153
    • -0.95%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50
    • -3.08%
    • 체인링크
    • 24,590
    • +7.43%
    • 샌드박스
    • 618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