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0.8~1.2% 내외 하락 출발 예상…환율 1400원 목전 부담

입력 2024-04-16 08: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16 08:2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16일 코스피 지수가 0.8~1.2% 내외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미국 3월 소매판매 서프라이즈는 위험자산에 대한 조정 압력을 키웠다. 오늘 국내 증시도 이 영향을 지속적으로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목전에 두고 있는 점은 부담이다. 다만, 장중 중국의 1분기 GDP와 실물 경제지 표, 삼성전자의 약 9조 원에 달하는 보조금 수령과 투자 규모 확대 등은 하방을 제한시켜줄 수 있는 요인이라고 판단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 인플레이션, 연준 통화 정책 등 기존 악재가 아닌 작년 10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후 새롭게 등장한 지정학적인 악재인 만큼, 시장이 민감해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 증시가 지난 2거래일 동안 여타 증시 대비 취약한 주가 흐름을 보인 것은 중동 전쟁 불안 때문만은 아니다. 지난 1분기 역대급 분기 상승률을 기록한 것에 대한 고점과 속도 부담이 누적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쇼크 여진과 3월 소매판매 서프라이즈로 인한 금리 상승세와 지정학적 이슈가 시장 참여자들에게 차익실현의 명분을 제공했던 측면도 있다고 판단한다.

현재 미국 증시는 고점 부담을 해소하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CNN의 피어앤그리드지수(Fear & Greed Index)도 43포인트로 작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공포 영역에 진입했다는 점 역시 과열됐던 투자 심리가 진정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당분간 중동발 노이즈, 시장금리 상승 등 지정학 및 매크로 불확실성에 종속되는 장세에 머물러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중동 전쟁의 추가 확산 가능성 제한, 고점 부담 완화, 중립 이상의 1분기 실적발표 기간 진행 가능성 등을 감안했을 때 향후 시장이 맞을 수 있는 조정의 형태는 고점 대비 10% 이상 급락하는 가격 조정보다는 10% 내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기간 조정 장세로 상정하는 것이 적절하다.

전날 국내 증시는 주말 중 벌어진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따른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 원·달러 환율 상승 등 대외 불안이 확산함에 따라 급락 출발했지만, 이 같은 불안이 과도하다는 인식 속에 장중 낙폭을 축소한 채로 마감했다.

오늘은 미국 소매판매 서프라이즈에 따른 미국 금리 상승, 전일 미국 증시 장 후반 전해진 중동발 악재성 뉴스플로우 등으로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상기 언급했듯이 양국 간의 교전이 격화될 가능성이 낮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장중 낙폭을 축소하는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한편, 전일 국내 증시가 지정학적 불확실성을 딛고 장중 낙폭을 회복했지만,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 진입을 앞두고 있다는 점은 시장 참여자들로 하여금 불편함을 자아낼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나 연준의 연내 금리인하 기대감 지속, 양호한 국내 수출 및 이익 펀더멘털 등을 감안 시 현재와 같은 오버슈팅 국면은 길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

단기적으로는 한국 증시 편식에 따른 부담(외국인 코스피 지분율은 연초 31%에서 현재 34%대로 상승하며 과거 10년 평균을 상회), 중동발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으로 순매도에 나설 여지는 있겠지만, 그 강도와 지속성은 얕고 길지 않을 것이라는 전제로 접근하는 것이 적절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기업 체감경기 소폭 개선…제조업 업황실적BSI, 1년6개월來 최고치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45,000
    • +1.47%
    • 이더리움
    • 5,221,000
    • +4.84%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2.23%
    • 리플
    • 739
    • +1.09%
    • 솔라나
    • 245,800
    • -3.57%
    • 에이다
    • 681
    • +0.15%
    • 이오스
    • 1,197
    • +3.19%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55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250
    • +1.55%
    • 체인링크
    • 22,930
    • -2.59%
    • 샌드박스
    • 642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