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자전거 타면 탄소중립포인트 받는다…사업자는 탄소배출권 인정

입력 2024-04-15 15: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탄녹위,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 방안' 발표…"자전거, 일상 이동 수단으로 정착"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뉴시스)

앞으로 공공 자전거를 타는 국민은 탄소중립포인트를 받는다. 또 공공자전거 사업을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사업자의 경우 탄소배출권을 인정받는 등 자전거를 일상 이동 수단으로 정착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시행된다.

대통령 직속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이하 탄녹위)는 15일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와 함께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서울시와 환경산업기술원,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라이트브라더스 등이 함께 했다.

간담회는 자전거가 녹색생활의 대표적 아이콘임에도 여가 활동으로만 인식되는 우리나라의 자전거 문화를 바꿔, 자전거가 일상적인 이동 수단으로 정착하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영상 축사를 통해 "자전거는 타는 사람의 건강과 지구의 건강을 함께 지키는 멋진 아이콘"이라며 "탄소중립이 생활문화로써 깊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민‧관이 연대해 자전거 활성화를 위한 해법을 찾길 기대하며, 문화부도 자전거 이용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마트앱 탄소중립포인트 페이지에서 모바일영수증 발급을 설정하는 모습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앱 탄소중립포인트 페이지에서 모바일영수증 발급을 설정하는 모습 (사진제공=이마트)

탄녹위는 간담회에서 자전거 이용에 따른 탄소감축 인센티브인 탄소중립포인트 제공, 탄소배출권 외부 사업 활성화 등을 담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국민이 가장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은 탄소중립포인트 지급이다.

탄소중립포인트는 국민의 탄소중립 생활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민간기업의 친환경 활동 이용 시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지원하는 제도다.

현재 실천 항목은 △전자영수증 발급 △텀블러·다회용컵 이용 △일회용컵 반환 △세제·화장품 구매 시 리필용기 사용 △음식 배달앱 이용 시 다회용기 선택 △차량공유업체에서 무공해차 대여 △친환경제품 구매 △고품질 재활용품 회수 △폐휴대폰 수거 △기후행동 1.5도 앱에서 연 4회 실천 챌린지 참여 등 10가지다.

환경부는 공공자전거 이용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지급하는 시범사업을 일부 지자체와 2025년에 추진 후 그 결과를 토대로 2026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공공자전거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민간 공유자전거 사업자의 경우 탄소배출권 외부 사업을 통해 탄소감축량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가이드라인 제작‧설명회를 열고, 전문기관의 컨설팅도 지원한다.

또한 국토부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공자전거의 대여소 위치와 대여 가능 대수 등 관련 정보를 통합해 통일된 형태로 민간에 알리고, 관련 업계는 자전거를 이용한 최적 이동경로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탄소감축량 산정과 크레딧 거래를 위한 디지털 환경도 조성한다.

행안부는 전국 자전거도로에 대한 안전 점검과 시설 개선, 화물용 전기자전거 도입을 위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자전거 모범도시를 육성하는 등 자전거 이용 확산을 위한 과제를 추진한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부와 업계가 '탄소 감축을 위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지자체의 공공자전거 정보 등을 연계・통합해 제공하고, 자전거 이용을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며, 그 외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홍보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상협 탄녹위 위원장은 "무탄소 이동 수단인 자전거가 우리의 일상생활에 파고들어 근거리 차량 이용을 대체하고 교통 분야 탄소중립의 핵심 수단으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라며 "오늘 나온 의견을 토대로 자전거 이용 확대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전거가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수단으로 우리 사회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자전거 친화적 사회문화와 국토‧도시공간 조성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94,000
    • +0.63%
    • 이더리움
    • 4,916,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0.72%
    • 리플
    • 818
    • -1.68%
    • 솔라나
    • 242,700
    • +2.53%
    • 에이다
    • 603
    • -0.5%
    • 이오스
    • 850
    • -0.23%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5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550
    • -1.28%
    • 체인링크
    • 20,190
    • +2.49%
    • 샌드박스
    • 481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