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I 기술을 탑재한 홈카메라 '슈퍼맘카' 출시

입력 2024-04-03 10: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광학 4배 포함 16배까지 확대하고 초고화질(QHD)로 생생한 아이 모습 확인
아이가 음성명령으로 부모에게 통화 연결하고, 무선 기능으로 어디서든 사용 가능

(사진제공=LG유플러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AI 기술을 탑재한 홈카메라 ‘슈퍼맘카’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슈퍼맘카 출시와 함께 ‘U+스마트홈’ 요금제 2종을 새로 선보이는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홈카메라 슈퍼맘카는 368만 화소의 초고화질 QHD 해상도와 16배 줌(Zoom) 기능이 특징이다. 특히 AI가 아이의 웃는 표정을 포착해 자동으로 ‘베스트샷’, ‘움짤’ 등의 형태로 저장하는 기능을 탑재해, 직장에 있는 부모가 놓치기 쉬운 자녀들의 행복한 순간을 간직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없는 아이가 슈퍼맘카를 통해 부모와 통화를 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아이가 “헤이 맘카, 전화 걸어줘”라고 하면 슈퍼맘카가 부모의 U+스마트홈 앱으로 푸시 메시지를 보내고, 이를 수락할 경우 아이와 대화가 연결된다. 기존 양방향 대화 기능은 부모가 전용 앱을 통해 먼저 대화를 거는 방식이었지만, 이제는 스마트폰이 없는 아이도 먼저 부모에게 전화를 걸 수 있게 됐다.

슈퍼맘카는 내장 배터리가 탑재되어 집안 어느 곳에서나 사용이 가능하다. 또 슈퍼맘카에는 보안칩에 저장되는 중요키의 복제를 원천 방지하는 ‘물리적 복제방지 기술(PUF, Physical Unclonable Function)’이 적용돼 데이터 해킹을 원천 차단한다.

LG유플러스는 슈퍼맘카 출시와 함께 U+스마트홈 신규 요금제 2종도 함께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최근 ‘U+스마트홈’을 기능별로 구분해 생활 편의를 높이는 ‘U+우리집돌봄이’와 집 안팎의 안전을 위한 ‘U+우리집지킴이’로 브랜드를 개편한 바 있다.

신규 출시한 요금제 2종 중 ‘U+우리집돌봄이 키즈(Kids)’는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에 적합한 요금제(월 9,900원, 3년 약정∙결합 기준)로 △자녀 모니터링에 특화된 ‘슈퍼맘카’ △가전∙가구 파손 보상보험(보상한도 200만원) △화재보험(보상한도 2000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족 구성원들의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는 'U+우리집돌봄이 패밀리(Family)’ 요금제(월 8,800원, 3년 약정∙결합 기준)’는 △집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홈CCTV ‘맘카' △탁상시계형 AI스피커 ‘클락+3' △조명 스위치나 가전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버튼봇’을 포함한다.

이건영 LG유플러스 스마트홈사업담당(상무)은 “U+스마트홈의 고객가치를 명확히 전달하고 세분화된 고객층별 차별적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브랜드 개편을 단행했다”며, “아이의 행복한 순간을 놓치지 쉬운 워킹맘∙대디를 위해 선보인 ‘슈퍼맘카’를 통해 가족간 소통과 공유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999,000
    • +1.08%
    • 이더리움
    • 4,503,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1.64%
    • 리플
    • 737
    • -0.67%
    • 솔라나
    • 209,500
    • +4.7%
    • 에이다
    • 673
    • +1.05%
    • 이오스
    • 1,119
    • +1.91%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2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850
    • +0.51%
    • 체인링크
    • 20,420
    • +3.29%
    • 샌드박스
    • 647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