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사우디 1.6조 원 규모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수주

입력 2024-04-03 09: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허윤홍 GS건설 대표(사진 왼쪽)와 야흐야 아부샬 부사장(오른쪽) 외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일 사우디아라비아 알코바(Al Khobar)에서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료제공=GS건설)
▲허윤홍 GS건설 대표(사진 왼쪽)와 야흐야 아부샬 부사장(오른쪽) 외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일 사우디아라비아 알코바(Al Khobar)에서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료제공=GS건설)

GS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조6000억 원 규모의 가스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GS건설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사우디 아람코'가 발주하는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패키지 2번 황회수처리시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계약식은 사우디아라비아 알코바에서 허윤홍 GS건설 대표와 사우디 아람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계약금액은 미화 약 12억2000만 달러(한화 1조6000억 원)이며, 공사 기간은 약 41개월이다.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은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주베일 시에서 약 80km 떨어진 파딜리 유전 지역 공단 내 운영 중인 기존 파딜리 가스 플랜트의 용량 확대를 위해 발주된 공사다. GS건설은 일일 800톤 규모의 황을 회수할 수 있는 황회수시설 3기를 건설하며,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지원까지 프로젝트 전 영역에 걸쳐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황회수처리시설은 가스 정제과정에서 발생하는 황을 포집하고 재활용하는 고도화 설비다. 유전에서 생산된 가스에 포함된 유독물질인 황을 포집해 생산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순도 높은 황을 활용해 경제적인 가치를 창출 할 수 있으며, 유독물질인 황의 관리를 통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설비로 알려져 있다.

GS건설은 유가 하락 및 에너지 시장의 변동성으로 해외 플랜트 사업의 발주가 급감하는 상황에 맞춰 최근 몇 년 간 국내 플랜트 사업에 집중해 왔다. 코로나 19 이후에는 유가회복 및 석유화학 제품 수요의 증가로 신규 발주가 늘어나는 시장 상황에 맞춰 이번 수주 등 해외 플랜트 사업을 본격 재개하게 됐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 50여 년간 국내외에서 쌓아온 다양한 건설 역량과 다수의 해외 EPC 플랜트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이끌어 낼 것”이라며 “GS건설의 오랜 사업 포트폴리오의 한 축을 담당해온 플랜트 사업의 내실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09:4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04,000
    • +2.43%
    • 이더리움
    • 4,510,000
    • +2.52%
    • 비트코인 캐시
    • 706,500
    • +4.67%
    • 리플
    • 735
    • +1.24%
    • 솔라나
    • 205,500
    • +6.37%
    • 에이다
    • 672
    • +3.38%
    • 이오스
    • 1,130
    • +5.71%
    • 트론
    • 160
    • -1.23%
    • 스텔라루멘
    • 163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900
    • +3.32%
    • 체인링크
    • 20,310
    • +5.45%
    • 샌드박스
    • 645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