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뱅집 막내아들 토스뱅크… 2년여 만에 ‘혁신금융 효자’ 등극 [판을 바꿨다. 인뱅 출범 7년②]

입력 2024-04-03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02 18: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가입자 983만명, 천만은행 목전...'디지털혁신ㆍ포융금융' 달성
고객의 시각에서 탄생한 '혁신' 상품이 효자로
건전성 강화에 방점… 포용·상생금융 지속 이어갈 기반 마련
이은미號 출범...순이익 흑자 원년

‘형보다 나은 아우’. 토스뱅크를 일컫는 말이다. 세상에 없던 금융을 제공하겠다던 당찬 막내는 금융권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금융 산업을 공급자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으로 바꾸겠다던 외침은 현실이 됐다. 내놓는 서비스마다 기존 상식을 뒤엎었다. 지금이자 받기나, 먼저 이자 받기는 이자에 대한 가치를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한 대표적인 사례다. ‘이자=나중에 받는 것’이라는 금융의 공식을 깬 토스뱅크만의 혁신이었다. 금융위원회 적격심사에서 한 차례 낙방한 뒤 재수 끝에 2021년 3번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뒤늦게 전선에 뛰어든 토스뱅크는 어느덧 1000만 가입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토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의해 은행업 인가를 받은 유일한 은행이다. 케이뱅크의 ‘인터넷 전문은행 1호’, 카카오뱅크의 ‘압도적 인뱅 1위’라는 타이틀과 달리 뒤늦게 출발했지만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인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배경이다. 즉, 디지털 혁신과 포용금융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은 은행인 셈이다.

‘선한 영향력’은 성과로 이어졌다. 2일 토스뱅크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가입자 수는 983만 명을 기록 중이다. 상반기 내 1000만 명을 돌파가 유력하다. 2021년 10월 출범 후 2년 5개월 만의 성적표다.

가입자수와 함께 여·수신에서도 고속 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대출 잔액 13조6000억 원, 수신 잔액 27조1000억 원, 예대율 58.2% 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에는 첫 분기 흑자 전환도 달성했다. 이는 2분기 연속 이어졌다.

이같은 성장에는 혁신 상품이 견인했다는 평가다. 올해 초 토스뱅크는 고객들이 어렵고 불편하다고 여기는 대표적인 서비스인 외환 거래를 혁신했다. 환전 수수료 무료를 내세운 토스뱅크 외화통장은 출시 21일 만에 60만 좌를 돌파했다. 하루 평균 2만 8500여 좌 이상이 신규 계좌로 개설된 것으로 3초에 1명이 가입한 셈이다.

지금 이자 받기 서비스도 금융의 고정관념을 흔들어 놓은 예다. 과거에는 월 단위로 제공되던 이자를 고객 의사에 따라 일 단위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31.54%다. 제1금융권 은행 중 가장 높다. 지난 2년간 중·저신용자에게 5조1600억 원의 신용대출을 공급, 포용금융을 실천하고 있다.

인터넷은행 중 가장 먼저 정책·상생금융을 공급했다. 인터넷은행 최초로 고금리 개인사업자 대출을 연 5.5% 저금리로 대환하는 사장님 대환대출, 중·저신용자의 신용회복을 지원하는 햇살론뱅크 등도 선보였다. 차주의 상환능력에 맞춰 대출 만기 및 형식을 자체적으로 조정하는 매달 내는 돈 낮추기, 매달 이자만 갚기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제공 중이다. 은행 건전성 강화와 차주의 연쇄부실 예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다.

출범 2년이 지난 지금 ‘막내’인 토스뱅크의 추격전에 불이 붙은 가운데 지난달 새롭게 수장 자리에 오른 이은미 최고경영자(CEO)의 과제도 막중하게 됐다.

이은미 대표는 지난달 28일 취임식에서 “2024년을 토스뱅크 첫 연간 흑자 달성의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또 1000만 은행에 걸맞는 규모의 경제와 안정적인 수익모델 확대, 포용과 상생금융 확대 지속할 계획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분기 흑자에 도달한 만큼 포용과 상생의 가치를 가장 성실히 실천하는 은행이 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09:3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01,000
    • +2.45%
    • 이더리움
    • 4,517,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706,500
    • +4.74%
    • 리플
    • 736
    • +1.38%
    • 솔라나
    • 205,900
    • +6.63%
    • 에이다
    • 673
    • +3.54%
    • 이오스
    • 1,128
    • +5.92%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63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850
    • +3.44%
    • 체인링크
    • 20,340
    • +6.1%
    • 샌드박스
    • 644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