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 다문화 학생, 맞춤형 순회상담 지원한다

입력 2024-03-25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어프로그램, 다문화이해교육 워크북 배포 등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새학기 다문화 학생의 원활한 학교 적응을 위해 이중언어 상담사와 특수교육 전문가 등이 학교를 방문해 맞춤형 상담을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다문화학생을 위한 2024학년도 신학기 지원 프로그램을 3월 이달부터 운영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학교-교육청-지역 유관기관이 연계한 통합사례관리 지원을 통해 다층적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의 교육기회 보장 및 교육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취지에서 계획됐다.

다문화학생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은 △맞춤형 순회상담 △한국어프로그램 △다국어 번역본 문화이해교육 워크북 배포 △다문화 학생의 학교 적응 지원 △모든 학생의 다문화 감수성 향상을 위한 교육환경 조성 등이 있다.

맞춤형 순회상담은 다문화학생 상담·통역 등의 경력이 있는 이중언어 상담사, 특수교육·다문화교육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 자문단이 학교를 방문해 진행한다.

상담은 담임교사 상담통역, 심리정서상태 점검을 위한 기초상담, 학생 상태 진단을 위한 관찰‧자문‧검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실시한다. 중국어, 몽골어, 베트남어가 기본으로 제공되며 상황에 따라 지원 언어가 추가될 수 있다. 초기 상담 진행 후 심층적 상담이 필요한 경우에는 4월 이후 진행되는 다+온센터의 1:1 심리정서 프로그램으로 연계 지원 된다.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방과후 한국어교실은 초·중등 수준별로 선택할 수 있고, 센터에 방문이 어려운 학생은 온라인 수업도 가능하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말부터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공존하며 성장하도록 돕는 ‘다문화이해교육 워크북’도 개발,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국어 번역본까지 3000부를 배포했으며, 올해는 교육과정과 연계한 체계적인 다문화교육 환경을 적극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한국어 워크북 6000부 및 다국어 번역본을 배포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의 거의 모든 학교에는 다문화학생이 존재하고 있으며 갈수록 학생들의 개별적인 상황은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에 상황에 맞는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서울 학생들이 교육현장에서 다양성에 대한 감수성과 공감능력을 바탕으로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13,000
    • -1.4%
    • 이더리움
    • 4,354,000
    • -7.66%
    • 비트코인 캐시
    • 490,000
    • -4.02%
    • 리플
    • 828
    • -5.59%
    • 솔라나
    • 234,100
    • -6.17%
    • 에이다
    • 538
    • -6.6%
    • 이오스
    • 758
    • -9.87%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1
    • -2.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10.31%
    • 체인링크
    • 17,610
    • -7.12%
    • 샌드박스
    • 419
    • -7.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