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으로 남성 위주 문화를 부순다…女 시중은행장도 나올까 [금융 유리천장 뚫은 여성리더①]

입력 2024-03-12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3-11 18: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여풍(女風)’, ‘우먼파워(Woman Pow er)’. 사회에 진출한 여성들의 활약상을 일컫는 말이다. 전통적으로 남성들만의 분야로 여겨온 여성 금기 분야에 진출한 여성이나 리더십을 지닌 여성 지도자의 사회적 영향력을 지칭할 때 사용한다. ‘방탄유리’라 불릴 정도로 보수적인 금융권에서 ‘최초’ ‘1호’ 타이틀을 단 여성 임원과 부서장 등 여성 인재의 활약으로 견고했던 틀이 서서히 깨지고 있다. 본지는 남성 위주의 조직 문화가 강한 금융권에서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유지하면서도 유리천장을 깬 여성 리더들을 직접 만나 그들의 성공 과정과 2030 여성 금융인 후배들에게 전하는 솔직 담백한 조언을 담고자 한다.

금융권 여직원 절반 이상 되지만
임원 비중 1년새 0.8%p 소폭 증가
은행권 8.3%로 오히려 1.4%p↓
은행권 여성 행장 4명에 그치지만
KB·신한 등 여성리더 적극 육성
ESG경영으로 성평등 기조도 강화

정치, 경제, 사회 전 분야에서 ‘유리천장’이 깨진 지 오래지만 금융권, 특히 은행에서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나오는 것은 여전히 ‘빅 뉴스’로 통한다. 그만큼 영업 위주의 남성적인 조직문화는 아직도 견고하다. 2002년 김명옥 서울은행 부행장이 첫 시중은행 여성 부행장이 된 이후 22년이 지난 현재까지 금융권 여성 임원은 전체 임원 수 대비 현저히 적은 수준이다.

물론 성과가 두드러지는 부서와 업무를 남성들이 독차지했던 예전에 비하면 지금 여성 임원들은 영업은 물론,정보기술( IT), 소비자보호 등 요직 부서에 전진 배치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금융권 스스로 여성 인재를 적극 육성하고 있는 데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성평등 기조가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5대 은행 직원 비중 여성 절반 넘지만 임원은 9% 불과 = 11일 본지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작년 3분기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주요 손해보험(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메리츠화재), 주요 생명보험(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신한라이프, 농협생명), 8대 카드사(삼성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BC카드) 및 주요 증권사(메리츠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28개 금융사 임원 1153명 중 여성은 105명(9.1%)에 불과했다.

전년 대비 여성 임원 비중은 소폭 증가한 상황이다. 2022년 3분기 기준 28개 금융사 임원 1138명 중 여성 비중은 8.3%(94명)에 불과했다. 1년 새 0.8%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업권별로는 생보사의 여성 임원 비중이 2022년 8.1%에서 10.8%로 가장 큰 증가 폭(2.7%p)을 보였다. 같은 기간 손보사의 여성 임원 비중은 0.5%p(7.6%→8.1%), 카드사 1.4%p(9.3%→10.7%), 증권사 0.6%p(7.2%→7.8%) 늘었다. 다만 은행권의 여성 임원 비중은 2022년 9.7%에서 2023년 8.3%로 오히려 1.4%p 줄었다.

반면 이들 금융사의 여성 직원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작년 3분기 기준 28개 금융사의 전체 정규직 수는 11만6140명으로, 이 중 5만9238명(51.0%)이 여성이다. 특히 5대 시중은행은 전체 정규직 6만3683명 중 여성 비중이 54.5%(3만4686명)에 달했다.

여성 직원 비중이 타 업권에 비해 높지만, 여성 임원 비중이 오히려 줄어든 점은 그만큼 은행권의 유리천장이 두껍다는 이야기도 된다. 5대 은행의 경우 2022년 3분기 전체 임원 145명 중 여성 임원은 14명이었다. 하지만 작년 3분기 전체 임원이 157명으로 1년 새 12명 늘었지만, 여성 임원은 13명으로 오히려 한 명 감소했다.

시중은행에서는 여성 행장을 찾아볼 수 없기도 하다. 지금까지 은행권에서는 권선주 전 IBK기업은행장을 비롯해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강신숙 Sh수협은행장 등 3명의 여성 행장이 나왔다. 최근 토스뱅크 신임 대표 후보로 추천된 이은미 전 대구은행 최고재무책임자(CFO)가 공식 취임해도 여성 행장은 4명에 불과하다. 그마저도 외국계은행이나 특수은행, 인터넷전문은행에서만 여성 CEO가 나온 것이다.

◇여성 리더가 미래다…육성 나선 5대 금융 = 그래도 시중은행에서도 가까운 미래 여성 행장이 나올 것이라는 희망은 보인다. 금융지주사들이 적극적으로 여성 리더 육성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KB금융지주 ESG위원회는 2022년 ‘KB 다이버시티(Diversity) 2027’을 수립해 2027년까지 계층과 성별의 다양성을 확대해 그룹의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여성 부지점장과 여성 경영진을 20%까지 높인다는 구체적인 목표도 내놨다.

신한금융지주는 2018년부터 여성 리더 육성프로그램 ‘신한 쉬어로즈(SHeroes)’를 운영하고 있다. 2022년 운영된 5기까지 총 220명의 여성 리더를 육성했으며, 조경선 신한DS 사장을 그룹 최초의 여성 CEO로 배출하기도 했다.

하나금융지주의 차세대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으로는 ‘하나 웨이브스(Waves)’가 있다. 지난해 3기까지 총 92명의 여성 리더를 육성했다.

우리금융지주도 2021년 여성 리더 양성을 위한 리더십 강화 프로그램인 ‘우리 WING’ 1기 발대식을 갖고 60명의 여성 리더 키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1기 출범 이후 2기 양성으로 이어지지 않아 사실상 잠정 폐지된 상태다. 다만, 우리금융은 2030년까지 여성 경영진 비율 15%, 부장급 20%를 달성하는 ‘성 다양성 목표’를 내놓고 추진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과거와 달리 금융사들의 보수적인 문화가 점점 사라지고 있고 여성들의 임원 비중도 그만큼 늘어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도 ESG경영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양성평등이 중요시되는 만큼 앞으로 성별을 떠나 능력만으로 임원의 역할을 맡기는 일이 보편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14,000
    • +1.01%
    • 이더리움
    • 5,194,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0.51%
    • 리플
    • 743
    • +0.95%
    • 솔라나
    • 233,000
    • -4.94%
    • 에이다
    • 638
    • -1.24%
    • 이오스
    • 1,166
    • +1.75%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800
    • -1.9%
    • 체인링크
    • 23,970
    • +3.81%
    • 샌드박스
    • 619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