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국인 대상 ‘알리·위챗페이’ 결제한도 5배로 늘린다

입력 2024-03-02 21: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서 지난달 26일 춘제 연휴를 앞두고 사람들이 기차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정저우(중국)/AFP연합뉴스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서 지난달 26일 춘제 연휴를 앞두고 사람들이 기차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정저우(중국)/AFP연합뉴스
중국이 자국 내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거래 한도를 5배로 늘리기로 했다고 반관영 통신인 중국신문망이 2일 보도했다. 내수시장 침체가 지속되자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려는 노력으로 보인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장칭쑹 부행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중앙은행이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중국의 주요 전자결제 서비스의 단일거래 한도를 현행 1000 달러(약 134만 원)에서 5000 달러(약 668만 원)로, 연간 누적거래 한도를 현행 1만 달러(약 1340만 원)에서 5만 달러(약 6680만 원)로 올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장 부행장은 “외국인들이 중국에서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을 사용할 때 신분 확인이 까다롭고 해외 카드와 연동되지 못해 성공률이 낮은 문제가 있었다”며 “신분 확인 절차의 간소화와 카드 연동의 효율성 제고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또 외국인과 노인을 위해 관광지, 철도역 등에 현장 매표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같은 조치는 중국 경제의 회복이 부진한 상황에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해 내수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 대해 최대 15일간 비자 면제 혜택을 부여하고 싱가포르, 태국과도 비자 면제 시행에 들어갔다.

또 작년 12월 한국 등 12개 국가에 대해 비자 수수료를 25% 내리고 지난 1월부터 미국인의 비자 발급 요건도 간소화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040,000
    • -2.1%
    • 이더리움
    • 4,770,000
    • -5.39%
    • 비트코인 캐시
    • 807,000
    • -8.14%
    • 리플
    • 803
    • -8.02%
    • 솔라나
    • 224,800
    • -9.54%
    • 에이다
    • 738
    • -12.14%
    • 이오스
    • 1,346
    • -14.27%
    • 트론
    • 169
    • -2.87%
    • 스텔라루멘
    • 167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000
    • -12.91%
    • 체인링크
    • 22,290
    • -12.17%
    • 샌드박스
    • 740
    • -16.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