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음] 김모임(전 보건복지부 장관)씨 별세

입력 2024-03-01 10: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관·국회의원·국제기구 회장 등 역임, 국내외 보건 정책 발전에 기여

김모임<사진> 전(前)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 전 장관은 보건복지부장관직을 수행한 최초의 간호학 박사로 제11대 국회의원, 대한간호협회 회장, 대한간호학회 회장, 국제간호협의회(ICN) 회장, 세계보건기구 간호협력센터 사무총장 등 국내외에서 보건정책 수립 활동을 펼쳐왔다. 연세대학교에서 간호학 학사를 취득한 김 전 장관은 하와이주립대학과 존스홉킨스대학에서 보건학 석박사를 취득한 후, 연세대 간호대학 등에서 교편을 쥐며 간호학 발전에도 기여했다.

연세대 간호대학 학장과 보건대학원 원장을 지내며 국내 처음으로 대학원 과정에서 간호 분야 과목을 개설해 전국 간호학 교수의 교육‧연구 환경을 마련했고, RN-BSN(간호학과 편입)제도를 도입해 간호사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교육도 진행했다. 국내 최초로 보건대학원에 국제보건학과와 의료법·윤리 협력 과정을 신설해 법의학의 융합 연구 토대를 마련했다.

이러한 공로로 김 전 장관은 국민훈장 모란장, 대한적십자사 광무장, 김활란여성지도자상, 황조근정훈장, WHO 사사카와 보건상, 국제간호협의회 크리스티안 라이먼상, 제38회 나이팅게일 기장, 제11회 유일한 상 등 국내외에서 권위 있는 상을 받았다. 2018년에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에서 지정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됐다.

장례는 연세대학교 간호대학장으로 진행되며,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장례예배는 3월 2일 오후 2시에 연세대학교 루스채플에서 진행된다. 김 전 장관의 시신은 모교인 연세대학교에 기증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15,000
    • +0.12%
    • 이더리움
    • 4,675,000
    • +2.23%
    • 비트코인 캐시
    • 727,000
    • -1.49%
    • 리플
    • 786
    • -0.51%
    • 솔라나
    • 226,400
    • +1.66%
    • 에이다
    • 720
    • -3.61%
    • 이오스
    • 1,241
    • +2.14%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0.58%
    • 체인링크
    • 22,150
    • -0.27%
    • 샌드박스
    • 715
    • +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