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ㆍ1절 낀 사흘 연휴...역사속으로 추억 여행

입력 2024-03-01 08:00 수정 2024-03-01 09: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돈의문박물관마을 전경. 사진제공-서울관광재단
▲돈의문박물관마을 전경. 사진제공-서울관광재단

3·1절을 낀 사흘간의 연휴 동안 역사 속으로 추억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29일 서울관광재단은 역사와 추억 여행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서울의 궁 번외편’ 코스 3선을 소개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4대 궁(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이외에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은 경희궁, 운현궁, 종묘와 함께 가볼 만한 여행 코스다.

우선 경희궁, 국립기상박물관, 돈의문 박물관마을로 이어지는 역사 및 추억 여행이다. 경희궁은 새문안 대궐 또는 서쪽의 궁궐이라 해서 서궐이라 불리기도 했다. 조선 5대 궁궐 중 하나로 왕족의 사저로 쓰이고 창덕궁과 짝을 이루어 경덕궁으로 불리다가 영조 36년(1760)을 경희궁이라 개칭했다. 흥화문을 지나 숭정문까지 이어지는 길과 드넓은 광장은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거나 벤치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방문객이 많지 않아 궁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천천히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 많다.

경희궁 뒤편으로 올라가면 과거 서울의 기상관측소로서 역할을 했던 국립기상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국립기상박물관은 대중교통으로 가기에는 오르막이 많지만 무료주차가 가능하며, 입장, 전시해설 모두 무료이므로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다. 앞마당의 야외공간에는 식물계절 관측표준목인 단풍나무와 벚나무도 볼 수 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주는 근대 역사로의 시간여행이 가능하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이름 그대로 마을 전체가 마치 박물관 같이 꾸며져 있다. 한양도성 서쪽 성문 안 첫 동네로서의 역사적 가치와 흘러간 근현대 서울의 삶과 기억을 고스란히 품고 서울형 도시재생 방식을 통해 재탄생한 도심 속 마을 단위 역사·문화공간이다.

다음은 운현궁, 계동, 헌법재판소 코스. 운현궁은 조선 말엽 왕가의 생활상을 간직한 고풍스러운 공간으로, 당시의 생활상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품이 마련돼 있다. 미로처럼 연결된 경내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다 이로당과 노락당이 함께 안채로 쓰였던 곳을 지날 때는 마치 건물의 아래인듯 드나들 수 있는 낮은 출입구가 현장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운현궁 건너편에 있는 계동에는 다양한 전시와 체험 클래스가 진행되는 북촌 설화수의 집과 조향사의 집이 자리하고 있다. 화장품으로 잘 알려진 아모레에서 1930년대의 대저택을 개조하여 만든 설화수의 집에는 K-뷰티로 일컬어지는 한국의 미용관련 제품이 외국인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라운지에서는 무료로 예약가능한 다양한 클래스가 열리며, 위층으로는 전통적인 메뉴로 구성된 차와 베이커리, 논알콜 칵테일을 판매하고 있는 오설록 티하우스가 위치한다.

계동에 위치한 헌법재판소에서는 사전 신청을 통해 견학프로그램을 체험하고, 도서관과 전시관을 이용할 수 있다. 헌법재판소는 중학생 자녀를 둔 가족이라면 한 번쯤 견학을 신청하여 가볼 만한 곳이다. 약 80분간의 견학을 통해 애니메이션 상영, 헌법에 관한 설명을 들으며 내부의 공개된 공간을 둘러보는 일정이며, 재판정에서는 법복을 입어보고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독특한 체험을 제공한다.

마지막은 종묘, 서순라길 코스다. 조선 건축의 정수로 불리는 종묘는 조선 왕조의 역대 국왕들과 왕후들의 신주를 모시고 제례를 봉행하는 유교 사당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시간제 관람으로 해설사를 따라 약 1시간가량의 설명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종묘의 서쪽에 위치한 서순라길은 종로의 분위기를 담은 한옥 식당과 카페들이 들어서 있고, 돌담길을 따라 산책하기 좋은 코스로 사랑받고 있다. 서순라길에 위치한 한옥 카페 헤리티지 클럽은 음료와 함께 종묘의 돌담을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기 좋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반감기’ 마친 비트코인, 6만5000달러 터치…솔라나·도지코인 한때 급등[Bit코인]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22 09:5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41,000
    • -0.06%
    • 이더리움
    • 4,601,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735,000
    • -1.08%
    • 리플
    • 766
    • +0%
    • 솔라나
    • 217,600
    • -0.23%
    • 에이다
    • 729
    • -0.55%
    • 이오스
    • 1,187
    • -0.59%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67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700
    • -0.78%
    • 체인링크
    • 22,040
    • +1.9%
    • 샌드박스
    • 694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