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쓸어 담는 10대 건설사…청약 경쟁률 3배↑

입력 2024-02-29 13: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송도자이풍경채 그라노블 조감도. (자료제공=GS건설)
▲송도자이풍경채 그라노블 조감도. (자료제공=GS건설)

최근 침체된 청약시장에서 10대 건설사 브랜드 선호 현상이 뚜렷하게 감지된다. 뛰어난 상품성과 높은 인지도를 기반으로 향후 시세 상승을 기대할 수 있고, 탄탄한 자금력으로 미(未)준공 리스크도 낮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 공급된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총 87개 단지, 청약 1순위 평균 경쟁률은 31 대 1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건설사에서 공급한 아파트 평균 경쟁률 9.9 대 1에 비해 3배가 넘는 수치다.

청약자 쏠림 현상도 뚜렷하다. 지난해 전체 청약자 112만여 명 중 74만여 명이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에 청약했다. 전체 공급단지 251곳 가운데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는 87곳(34.7%)에 불과했으나, 청약자 셋 중 둘은 10대 건설사 브랜드를 두고 경쟁한 셈이다.

올해 들어서는 10대 건설사 브랜드의 인기가 더 늘고 있다. 올해 1순위 평균 경쟁률은 35대 1로 기타 공급단지 평균 경쟁률(3.95 대 1)의 9배에 달했다. GS건설이 신반포4지구를 재건축한 ‘메이플자이’는 81가구 일반공급에 3만5828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려 평균 441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동산인포 자료를 보면 10대 건설사는 올해 1분기 중 35개 단지 2만6745가구 아파트를 일반공급 할 예정이다. 지난해 4분기에 공급한 1만7297가구 보다 약 9000가구 늘었다.

부동산업계 전문가는 “기존에도 10대 건설사 브랜드 단지가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었지만, 올해는 특히 더 심하다”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이 다른 중견사들마저 위협하는 상황이라, 재무 리스크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10대 건설사에 청약자가 몰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올해 10대 건설사 공급 물량이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예비 청약자들의 선택 폭도 넓어질 전망이다.

먼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는 GS건설·제일건설이 시공하는 ‘송도자이풍경채 그라노블’이 이달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송도 11공구 최초 분양, 최대 규모 단지로 총 5개 단지를 통합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지하 2층~지상 최고 47층, 총 3270가구(아파트 2728가구·오피스텔 542실)를 공급한다.

부산 금정구에는 포스코이앤씨가 시공하는 ‘더샵 금정위버시티’가 공급된다. 부곡동 일원에 정비사업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9층, 9개 동, 994가구 규모 아파트를 새로 짓는다. 전용면적 59~84㎡ 308가구를 일반분양 할 예정이다.

광주 광산구에서는 제일건설과 호반건설이 ‘첨단 제일풍경채 파크원’을 dlekf 말 분양한다. 봉산공원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지하 2층~지상 최고 24층, 10개 동, 948가구 규모다. 전용 84~115㎡ 중대형 타입으로 구성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70,000
    • +0.54%
    • 이더리움
    • 4,512,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3.56%
    • 리플
    • 735
    • +0.82%
    • 솔라나
    • 201,700
    • +2.96%
    • 에이다
    • 667
    • +1.06%
    • 이오스
    • 1,093
    • +1.2%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850
    • +1.87%
    • 체인링크
    • 19,810
    • +0.81%
    • 샌드박스
    • 644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