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캠프, 일본 오사카서 파트너사 대상 솔루션 데이 성료

입력 2024-02-29 10: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년 Solution day in Tokyo 2022에 이은 두 번째 행사
실드게이트 현지 도입 사례 발표 세션 가져

▲일본 오사카 리가 로얄 호텔에서 일본 파트너사 대상 Soluution day 진행 현지 사진 (사진=소프트캠프)
▲일본 오사카 리가 로얄 호텔에서 일본 파트너사 대상 Soluution day 진행 현지 사진 (사진=소프트캠프)

소프트캠프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Solution day in Osaka 2024’ 행사를 성료했다고 29일 밝혔다.

28일 일본 오사카 리카 로얄 호텔에서 진행된 행사는 2022년 11월에 개최된 ‘Solution day in Tokyo 2022’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일본을 대표하는 IT 기업, 일본 수도권 포함 관서 지방(오사카) 중심으로 고객 네트워크를 가진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개최됐다. 경계 없는 클라우드 업무 환경에서 기업이 직면하는 보안 이슈에 대해 공유하고, ChatGPT를 활용한 소프트웨어 공급망 보안 및 리모트 브라우저 격리(RBI, Remote Browser Isolation) 기술을 활용한 제로 트러스트 실현 방안을 제시하기 위한 자리다.

소프트캠프의 보안 원격 접속 서비스인 실드게이트(SHIELDGate의) 성공적인 현지 도입 사례를 일본 파트너가 직접 발표하는 세션도 마련했다. 일본 총무성의 지방자치단체 정보 보안 신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업무 효율을 높이는 솔루션으로 고객사에 적용된 사례다.

행사 세부 발표 주제는 △VPN/VDI을 대체한 새로운 제로 트러스트 기반의 보안 원격 접속 △외부 위협을 최소화하고 비용 효율적인 인터넷 위협 격리 △BOX 등의 멀티 클라우드 & 다양한 SaaS 상에서의 보안 운영 사례 △ChatGPT 소프트웨어 공급망 보안 관리 등이다.

주제별로 소프트캠프의 보안 원격 접속 서비스 실드게이트, 리모트 브라우저 격리(RBI) 서비스 실덱스 리모트 브라우저(SHIELDEX Remote Browser), 레드펜소프트의 수요자 관점 공급망 보안 관리 서비스 엑스스캔(XSCAN)을 소개하고 솔루션 시연도 함께했다.

소프트캠프와 엔키의 합작투자회사 레드펜소프트는 지난해 9월 엑스스캔을 출시한 후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솔루션을 선보였다.

김형쇠 소프트캠프 일본법인 대표는 "일본에서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 제공 경험을 보유한 네트원시스템스(NetOne Systems)의 카운터 파트인 현지 담당자가 직접 소프트캠프의 SHEILDGate 솔루션의 고객사 도입사례를 발표하는 등 쌍방향 소통으로 참가자들 모두에게도 의미 있었던 시간”이라며, “소프트캠프의 제로 트러스트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이 일본에서도 각광받을 수 있도록 현지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4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225,000
    • +0.73%
    • 이더리움
    • 4,407,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682,500
    • -2.01%
    • 리플
    • 716
    • -2.19%
    • 솔라나
    • 204,200
    • +2.82%
    • 에이다
    • 651
    • -2.11%
    • 이오스
    • 1,098
    • +1.1%
    • 트론
    • 157
    • -3.68%
    • 스텔라루멘
    • 15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050
    • -2.44%
    • 체인링크
    • 19,540
    • -0.61%
    • 샌드박스
    • 624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