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DATA-기술보증기금, 기술거래 서포터즈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4-02-29 09: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술이전 수요 발굴 및 기술거래 활성화 위해 협력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위치한 기술보증기금 서울문화콘텐츠금융센터에서 이재필 상임이사(왼쪽)와 KoDATA 신정호 상무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KoDATA)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위치한 기술보증기금 서울문화콘텐츠금융센터에서 이재필 상임이사(왼쪽)와 KoDATA 신정호 상무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KoDATA)

한국평가데이터(KoDATA)가 기술보증기금과 기술거래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KoDATA는 2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위치한 기보 서울문화콘텐츠금융센터에서 기술보증기금과 기술이전 수요 발굴 확대 및 기술거래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술거래 서포터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기보 이재필 상임이사와 KoDATA 신정호 상무이사, 그리고 양 기관의 기술거래 담당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기술거래 서포터즈는 민·관 유관기관 등의 소속 인력이 자체 거래고객의 기술이전 수요를 발굴, 기보에 추천하는 제도다. 세부적으로는 서포터즈가 발굴 기업으로부터 위임을 받아 기보의 온·오프라인 융합형 기술거래플랫폼 '스마트테크브릿지'를 통해 기술이전에 대한 대리 신청을 하면, 기보가 이를 토대로 중개활동을 진행해 기술 거래를 성사시키는 구조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기술거래 서포터즈 제도 활성화를 위한 홍보 및 참여 독려 △기술거래 서포터즈 활동 보장 및 실적 공유 △기술이전 수요 발굴 강화를 통한 기술거래 시장 활성화 추진 △민·관 기술거래 협력체계 구축 및 기술거래·사업화 정보 공유 체계 마련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기술이전 거래 시 필요에 따라 KoDATA에서 해당 기업이 보유한 기술의 경제적 가치를 산정하는 '기술가치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KoDATA는 지난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기술이전 및 사업화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술가치평가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해당 업무를 수행해왔다.

KoDATA 신정호 상무는 협약식에서 "금번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기술거래 시장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KoDATA는 앞으로도 기술금융 활성화 및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수영복 입으면 더 잘 뛰나요?…운동복과 상업성의 함수관계 [이슈크래커]
  • “보험료 올라가고 못 받을 것 같아”...국민연금 불신하는 2030 [그래픽뉴스]
  •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뽑으면 떠나고, 채우면 뺏기고…신사업? ‘미션 임파서블’
  • 한국 여권파워, 8년래 최저…11위서 4년 만에 32위로 추락
  • '최강야구 시즌3' 방출 위기 스토브리그…D등급의 운명은?
  •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비난에…사쿠라 “최고의 무대였다는 건 사실”
  • 복수가 복수를 낳았다…이스라엘과 이란은 왜 앙숙이 됐나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28,000
    • -3.49%
    • 이더리움
    • 4,601,000
    • -2.99%
    • 비트코인 캐시
    • 719,500
    • -8.69%
    • 리플
    • 731
    • -2.79%
    • 솔라나
    • 199,500
    • -9.52%
    • 에이다
    • 683
    • -4.21%
    • 이오스
    • 1,107
    • -5.47%
    • 트론
    • 166
    • -1.78%
    • 스텔라루멘
    • 161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200
    • -6.74%
    • 체인링크
    • 19,870
    • -6.93%
    • 샌드박스
    • 639
    • -6.03%
* 24시간 변동률 기준